"미국 MS와 태양광 동맹"…한화솔루션, 재생에너지 사업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MS 추진 태양광 프로젝트에 2.5GW 이상 모듈 공급
탄소배출 저감 파트너십…발전소 설계·시공까지 맡아
글로벌 태양광 기업과 ICT 기업, 직접 협력 첫 사례

한화솔루션이 건설한 미국 텍사스주 태양광 발전소. 한화솔루션 제공한화솔루션이 건설한 미국 텍사스주 태양광 발전소. 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이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글로벌 태양광 동맹을 맺고 재생에너지 사업 확대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은 26일 MS와 친환경 에너지 확산·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화솔루션은 올해부터 MS가 전력 구매 계약(PPA)을 체결할 태양광 발전소에 2.5기가와트(GW) 이상의 모듈을 순차 공급할 계획이다.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위한 설계·조달·시공(EPC)도 한화솔루션이 담당한다.

MS가 2030년 탄소 중립 조기 달성을 목표로 추진 중인 에너지 전환 사업에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발전 모듈을 공급하는 것은 물론 발전소 설계·시공까지 담당하게 되는 것이다.

한화솔루션 측은 글로벌 대형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태양광 기업과 직접 협업을 통해 대규모 재생 에너지를 조달하는 것은 업계 첫 사례라고 전했다.

브래드 스미스 MS 사장은 "안정적인 태양광 에너지 공급망을 확보하는 것은 글로벌 기업의 탄소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필수적"이라며 "미국 내에서 태양광 제품을 통합 생산하는 한화솔루션과의 협업이 MS의 신속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화큐셀 미국 조지아 공장. 한화솔루션 제공한화큐셀 미국 조지아 공장. 한화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은 연내에 기존 미국 조지아주 달튼 공장의 연간 태양광 생산 능력을 1.7GW에서 5.1GW로 늘리고, 내년 말까지 인근 카터스빌에 잉곳·웨이퍼·셀·모듈을 연간 3.3GW씩 통합 생산하는 '솔라 허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 대표는 "MS와 파트너십 체결은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모듈 제조 기업을 넘어 글로벌 기업과 협력하는 종합 에너지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의미"라며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솔라 허브를 기반으로 종합 에너지 선두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역량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협약이 '메이드 인 아메리카(미국산)' 제품 생산을 목표로 추진 중인 태양광 통합 생산 단지 '솔라 허브'의 조기 안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