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조, 입장 없다는 게 입장…정쟁 아닌 진상규명돼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대통령실은 25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대해 "국정조사는 여야가 합의한 사항으로 대통령실에서는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와 관련해선 입장이 없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세부 사항을 설명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며 "국정조사가 정쟁이 아니라 유가족이 바라는 대로 모든 진상을 명확하게 규명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야권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요구에 대해선 "유족의 억울함을 풀고 정당한 법적보상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한 점 의혹 없는 진상 규명"이라며 "책임자와 책임 범위를 명확히 구분하고 거기에 맞춰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기조에 변함이 없다"고만 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도어스테핑)이 21일부터 잠정 중단된 상황과 관련해서는 "대통령과 언론, 넓게는 대통령과 국민 사이에 더 의미 있는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발전적 방향을 찾는 게 저희 역할"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도어스테핑'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도어스테핑은 대통령과 언론의 소중한 소통 창구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넓게 의견을 듣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 무엇을 염두에 두고 의견을 수렴하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고민의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출근길 약식회견은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간 충돌의 여파로 지난 18일을 끝으로 잠정 중단된 상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