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동산 폭등 아닌 폭락이 걱정되는 상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이 후보, 오늘 광주서 전국민 선대위회의 진행
"전세계적으로 유동성 줄고 이자율 올라가고 있어"
"거래세 낮추고 보유세 높여 투기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부동산 폭등이 아니라 폭락이 걱정된다"며 투기수요 관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9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줄어들고 이자율은 올라가고 실제 가격보다 높은 상태로 형성돼 있기 때문에 급격한 하락과 경제 충격을 줄까 걱정해야할 상황이 올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집 사니까 돈 되더라'는 것들을 없애야한다. 집은 거주하기 위해 필요하지 돈 벌기 위한 투기가 아니다. 전 세계 추세에 따라 거래세를 낮추고 보유세를 높여서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수요자에게 금융혜택을 늘리고 투기수요자에 대해선 제한하면 된다"며 "곧 발표하게 될, 검토 중인 대규모 주택공급 정책을 제대로 시행하면, 국민이 고통 받는 주택·부동산 불로소득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외국인들의 국내 부동산 투기 문제도 직접 언급하며 "제가 있던 경기도에서 외국인 주택 매입과 법인 주택 매입을 허가제로 바꿨더니 (수요가) 3분의2, 3분의1로 대폭 줄었다. (그만큼) 불필요하고 허가받기 어려운 비정상 수요가 많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