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재난지원금처럼 세개 네개 양보해서라도 당장 국민 삶 보살필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29일 "열을 얻고자 허송세월하고 논쟁에 빠지기보다는 두 개, 세 개, 네 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 삶을 한 개라도 두 개라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저의 신념이기도 하지만 전국민재난지원금을 양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의 이날 발언은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에 초점을 맞춰 중도층 공략에 한층 속도를 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 3월 9일 치러질 대통령선거를 100일 앞둔 29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당직자들이 선거 D-DAY 알림판을 정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내년 3월 9일 치러질 대통령선거를 100일 앞둔 29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당직자들이 선거 D-DAY 알림판을 정리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앞서 이 후보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추진하다가 여론의 반대와 당청 갈등 조짐이 일자 자신의 입장을 철회한 바 있다.

이 후보는 또 "그 어떤 것도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보다 더 중요한 건 없다"며 "누가 경제를 살릴 적임자인지, 누가 민생에서 실력을 입증해왔는지, 그래서 과연 누가 국민의 삶을 바꿔낼 수 있는지 판단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소상공인 50조 원 지원'을 약속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를 향해 "대통령이 될 때까지 미룰 필요 없다"며 "50조 원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저도 받겠다. 대신에 당선돼서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고 했다.

이어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서 '윤석열표 50조 원 지원예산'을 내년에 미리 집행하면 윤 후보가 손해 보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는 누가 덕 보냐, 손해를 보냐를 떠나서 국민들께 필요한 일을 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