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20대 공무원 AZ 맞고 팔다리 마비…뇌출혈로 수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보건당국 관련성 확인 중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박종민 기자
경남 하동군 20대 공무원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후 뇌출혈 증상이 나타나 보건당국이 관련성을 확인하고 있다.


22일 하동군에 따르면, 남자 공무원인 A(28)씨는 지난달 16일 보건소에서 AZ 백신을 맞은 후 다음 날 출근이 힘들 정도로 몸 상태가 좋지 못했다. 이에 군청에 연락해 하루 결근한 뒤 다음 날 출근했다.

하지만 접종 후 3주 후인 지난 9일 새벽 관사에서 잠을 자다가 두통과 함께 팔다리가 저리고 마비되는 증세가 나타났다. 인근 전남 순천시의 병원을 거쳐 전남대병원으로 이송된 뒤 수술을 받았다.

A씨는 기저 질환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수술 후 회복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당국은 A씨의 증상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