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석규X김서형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12월 런칭 확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런칭 예고편 스틸. 왓챠 제공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런칭 예고편 스틸. 왓챠 제공대한민국 대표 배우 한석규와 김서형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가 오는 12월 런칭을 확정했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공식 초청되어 기대를 모으는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공개된 런칭 포스터에서는 점점 한 끼 식사가 소중해져 가는 워킹맘 다정(김서형)의 모습과 그런 아내의 소중한 한 끼를 준비하는 창욱(한석규)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런칭 포스터. 왓챠 제공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런칭 포스터. 왓챠 제공또한 함께 공개된 런칭 예고편은 "맛있는 음식은 마음으로 만들어진다"라는 창욱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해 아픈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특별한 음식을 만드는 창욱의 모습으로 애틋함을 자아낸다.
 
이어 지난 가족 여행을 기억하게 만드는 돔베 국수,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만드는 굴비 등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를 채우는 특별한 음식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각자의 소울 푸드를 떠올리게 한다.
 
"애틋한 기억을 부르는 한 그릇, 당신에게도 있나요?"라는 문구와 함께 식사를 통해 조금씩 거리를 좁혀가는 가족의 모습도 보여주며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따뜻한 여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석규는 창욱 역을 맡아 살면서 단 한 번도 음식을 해본 적이 없지만 아픈 아내를 위해 좋은 식재료로 건강 레시피를 개발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서형은 출판사 대표이자 말기 암을 선고받고 삶의 끝자락을 준비하는 다정으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