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대사냥' 김홍선 감독, 봉준호·박찬욱 이어 美 WME 계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영화 '늑대사냥' 김홍선 감독. TCO㈜더콘텐츠온 제공영화 '늑대사냥' 김홍선 감독. TCO㈜더콘텐츠온 제공국내 개봉 전부터 해외 영화제로부터 호평받고 있는 영화 '늑대사냥'의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이 봉준호 감독과 박찬욱 감독에 이어 할리우드 유명 에이전시 WME(William morris endeavor)와 계약했다.
 
지난 19일 외신들에 따르면 영화 '늑대사냥'의 김홍선 감독은 할리우드 유명 에이전시인 WME와 계약을 맺었다.
 
WME는 주로 LA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북미 최대 에이전시로 스포츠, 출판 등 각 방면의 유명 스타는 물론이고 쿠엔틴 타란티노, 리들리 스콧 감독 등이 소속돼 있다.
 
한국 스타 중에서는 싸이, 이병헌, 가수 비(정지훈)와 더불어 박찬욱 감독, 봉준호 감독 등과도 계약했다. 이번 김홍선 감독의 계약은 지난 2014년 '괴물' '설국열차' 등으로 글로벌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WME와 계약한 이후 약 8년 만에 이뤄진 한국 감독의 계약이라는 점에서도 주목 받는다.
 
'변신'(2019) '기술자들'(2014) 등 강렬한 장르 영화의 대가로 불리는 김홍선 감독은 이번 영화 '늑대사냥'을 통해 지금껏 본 적 없는 가장 강렬한 청불(청소년 관람불가) 액션을 예고하며 해외 유수의 영화제들과 평론으로부터 극찬받고 있다.
 
특히 영화 '늑대사냥'은 지난 제74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 이후 "아드레날린을 폭주시킨다" "끊임없이 질주하는 영화" "한마디로 미쳤다"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하는 바다 위 거대한 움직이는 교도소 내에서 잔혹한 반란이 시작되고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의 생존 게임이 펼쳐지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으로, 오는 21일 국내 개봉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