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남 정부, 마약국 이미지 우려…"넷플 '수리남' 법적 조치 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넷플릭스 '수리남', 마약왕 조봉행 실화 바탕으로 한 드라마
극 중 마약왕이 수리남 정부와 결탁한 모습 그려져
수리남 외교 장관, 한국 정부에도 항의할 것임을 예고
주베네수엘라 한국 대사관 '수리남 한인사회 대상 안전 공지' 띄워

수리남 정부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수리남 정부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수리남 정부가 자국을 여전한 마약 국가로 그리며 이미지를 훼손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수리남 알베르트 람딘 외교·국제사업·국제협력부(BIBIS) 장관은 13일(현지 시간) 수리남 정부 공식 사이트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영어 제목 Narcos-Saints) 제작사를 상대로 법적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리남 정부가 언급한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실제 마약왕 조봉행 사건을 바탕으로 한 시리즈다.
 
극 중 수리남의 마약왕 전요환은 수리남 대통령 등 수리남 정부와의 긴밀한 관계를 맺고 마약 시장을 장악했다. 수리남 정부는 마약 거래를 도우며 경제적인 이득을 취하는 부패한 정권으로 나온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 메인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수리남' 메인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람딘 장관은 넷플릭스 '수리남'이 마약 보스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시리즈가 수리남을 간접적으로 지칭한다고 봤다.
 
람딘 장관은 "표현의 자유가 고려되어야 한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한계도 있다"며 "수리남은 더 이상 시리즈에 나타나는 이미지를 갖고 있지 않으며, 시리즈 속에서 보이는 것과 같은 일(마약 거래)도 없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수십 년 동안 나라 이미지 쇄신을 위해 노력했는데, '수리남'이 수리남을 마약 국가로 묘사해 이미지가 손상됐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람딘 장관은 한국 정부에도 항의할 것임을 예고했다.
 
주베네수엘라 한국 대사관 공지 캡처주베네수엘라 한국 대사관 공지 캡처수리남 정부가 강경한 입장을 밝히자 주베네수엘라 한국 대사관은 13일 '수리남 한인사회 대상 안전 공지'를 띄우고 "수리남에 거주하는 한인 여러분께서 드라마 '수리남'(Narcos-Saints) 방영 여파로 많이 곤혹스러우실 것으로 짐작된다"며 "우리 대사관으로서는 한인 여러분들의 안전이 가장 우려되는바, 대사관은 여러분의 안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일단 각자 안전을 위해 주의를 기울여주시기 바라오며, 조금이라도 염려되는 사안이나 도움이 필요한 사안은 즉시 한인회장을 통해 연락주시기 바란다"고 안내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