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박스 "'비상선언' 역바이럴 정황 확인…경찰 수사 의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영화 '비상선언' 포스터. ㈜쇼박스 제공영화 '비상선언' 포스터. ㈜쇼박스 제공쇼박스가 배급 영화 '비상선언'의 역바이럴 정황을 확인해 경찰에 조사를 의뢰했다.
 
쇼박스는 21일 공식 입장을 내고 "오늘(21일) 서울경찰청에 해당 정황과 관련된 조사를 의뢰했다. 수사 기관에서 진실을 규명해 특정 세력의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내려 주시기를 희망한다"며 "향후 이어질 법적 조치에 대해 성실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영화 '비상선언'이 역바이럴(특정한 인물이나 경쟁사 제품에 대해 안 좋은 소문을 퍼트려 공격하는 행위)로 인해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확산됐다.
 
쇼박스 역시 '비상선언'이 개봉한 이튿날부터 영화계 안팎의 여러 제보자로부터 '비상선언'과 관련해 온라인에서 악의적인 게시글이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후 제보받은 내용들이 일관되고 신뢰할 만하다는 판단 속에 지난 약 한 달간 '비상선언' 개봉을 전후로 온라인에 게시된 다양한 글과 평점 등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를 통해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영화에 대한 악의적 평가를 주류 여론으로 조성하고자 일부 게시글을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 및 재생산해 온 정황들을 발견했다는 설명이다.
 
쇼박스는 "관객들의 수준 높은 비평은 세계 속 한국 영화의 눈부신 발전에 큰 역할을 해 왔고, 표현의 자유 안에서 관객들의 의견은 어떠한 것이든 존중받아 마땅하다"며 "하지만 특정 세력의 사적 이득을 위해 관객분들의 목소리가 이용되거나 왜곡돼서는 안 되며, 그러한 부당한 의도를 가진 세력이 존재한다면 이는 분명히 밝혀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영화에 대한 관객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며 "그러나 그 흐름에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개입되어 있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