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황선홍호, 韓日전 성사…아시안컵 8강 격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U-23 대표팀 자료사진. 대한축구협회U-23 대표팀 자료사진. 대한축구협회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한일전을 치른다.
   
한국은 오는 12일 오후 10시(이하 한국 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릴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에서 일본과 격돌한다. 한국과 일본이 이 대회에서 맞붙는 것은 2016년 대회 결승전 이후 처음이다.
   
황선홍호는 C조 1위로 8강에 먼저 올랐다. 일본은 9일 오후 열린 조별리그 D조 3차전 최종전에서 타지키스탄에 3 대 0으로 이겼다.
   
AFC 홈페이지 캡처AFC 홈페이지 캡처
같은 조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랍에미리트(UAE)에 2 대 0으로 승리했다.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선 사우디아라비아가 조 1위(승점7·2승1무·골득실+7), 일본(승점7·2승1무·골득실+4)은 조 2위가 됐다. 결국 C조 1위-D조 2위가 맞붙는 대진으로 한일전이 성사됐다.
   
6년 전 신태용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은 일본에 2 대 0으로 앞서다가 후반에 3골을 허용해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다. 황선홍호는 선배들의 패배를 설욕할 기회를 잡았다.
   
공오균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3일 오전 1시 사우디아라비아와 4강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우즈베키스탄-이라크(12일 오전 1시), 호주-투르크메니스탄(11일 오후 10시)도 각각 8강에서 만난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