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샬리송, 한국에서 여권 분실 아니었다…종이 부족으로 재발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지난 30일 히샬리송이 주한 브라질 대사관에서 여권을 재발급하는 모습. 주한 브라질 대사관 페이스북지난 30일 히샬리송이 주한 브라질 대사관에서 여권을 재발급하는 모습. 주한 브라질 대사관 페이스북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히샬리송(에버턴)이 한국에서 여권을 분실한 게 아니었다.
   
주한 브라질 대사관에서 근무하며 국내에서 방송인으로 활동하는 카를로스는 7일 공개된 유튜브 '비정상축구회담'에서 히샬리송 여권에 대해 설명했다.
   
카를로스는 "(대사관에서) 히샬리송을 만났다"며 "히샬리송의 여권에 종이가 부족했다"고 말했다. 한국과 경기 후 일본 원정이 예정돼 있는데 일본 비자를 발급받을 공간이 부족했던 것.

카를로스는 "종이가 부족해서 새 여권을 만들었다"며 "히샬리송이 여권을 분실한 것이 아니다"고 미소를 보였다.
   
지난 30일 브라질 대사관은 히샬리송이 여권을 재발급 받는 모습을 공개했다. 당시 브라질 대사관은 "히샬리송이 새 여권을 발급받았다"면서 한국과 친선경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브라질 선수단은 평가전에 앞서 시차 적응을 위해 놀이공원, 남산타워, 클럽 등을 방문하며 관광을 즐겼다. 이를 두고 히샬리송이 국내 관광 중 여권을 분실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한국에서 수많은 이슈를 만든 브라질은 2일 한국과 평가전에서 5 대 1로 이긴 뒤 일본으로 이동했다. 지난 6일 일본과 평가전에서는 1 대 0으로 이겼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