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자진 사퇴에 與 "결단 환영" 野 "만시지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윤창원 기자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윤창원 기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자녀의 의대 편입학 특혜 등 각종 논란 끝에 23일 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하자 여당은 '내로남불' 야당과의 차이를 강조했고, 야당은 '만시지탄'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정 후보자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분명 억울한 부분도 있었을 것이고, 쉽지 않았을 선택이었겠지만 결단을 내려주신 덕분에 윤석열 정부는 더불어민주당의 '내로남불'과 다르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보자께서는 평생 의료인으로 살아오셨고, 의료계에서 의미 있는 업적도 많이 쌓아 오셨다"며 "앞으로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에 기여해주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앞서 정 후보자를 향해 "적극적 위법행위가 없었다고 해도 국민의 일반적 눈높이에서 납득하기 힘든 게 현실"이라며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등 관련 논란에 대해 당내에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왔다.

반면 민주당은 이에 '만시지탄'이라며 더 이른 결단이 필요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고용진 공보단장은 "정 후보자의 사퇴를 여기까지 끌고 온 이유를 모르겠다"며 "정 후보자의 의혹에 대한 국민의 판단은 이미 내려졌는데, 대통령의 결단이 늦어진 만큼 불통 인사에 대한 국민적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