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현장EN:]청자에게 더 친절하게…우즈의 '컬러풀 트라우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옛 생각이 떠오를 만한 제목이길 바라서 지어
밝은 분위기의 타이틀곡 '난 너 없이', 밝지만은 않은 가사로 균형 맞춰
예전에 좋아했던 곡 장르 떠올리며 팝 펑크부터 다양한 록 사운드 담아
"이어폰으로, 헤드셋으로, 스피커로 들었을 때 만족스러운" 음악 위해 노력

싱어송라이터 우즈의 네 번째 미니앨범 '컬러풀 트라우마' 온라인 쇼케이스가 4일 오후 열렸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싱어송라이터 우즈의 네 번째 미니앨범 '컬러풀 트라우마' 온라인 쇼케이스가 4일 오후 열렸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굉장히 즐겁게 작업하기도 했고 오늘이 오기를 매일매일 기다려서 꿈만 같은 날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 (신나는) 이 감정이 고스란히 잘 전달됐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네 번째 미니앨범 '컬러풀 트라우마'(COLORFUL TRAUMA)는 우즈가 좋아하는 것을 차곡차곡 모은 결과물이다. 어릴 적 즐겨듣던 장르를 담았고, 비주얼적으로도 어떤 콘셉트에 따르기보다는 좋아하고 입고 싶었던 옷을 입었다. 그래서일까. 7개월 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온 우즈(WOODZ, 조승연)는 어느 때보다 자주 '즐거움'과 '신남'을 말했다.

4일 오후, 우즈의 미니 4집 '컬러풀 트라우마'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우즈는 데뷔 후 처음으로 밴드 세션과 합을 맞춰 이번 쇼케이스를 준비했다. 타이틀곡 '난 너 없이'(I hate you)와 1번 트랙 '더트 온 마이 레더'(Dirt on my leather) 라이브 무대는 밴드 사운드 덕에 곡의 매력이 더 도드라졌다.

왠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단어의 조합 '컬러풀'과 '트라우마'가 합쳐진 앨범명은 어떻게 나왔을까. 우즈는 "이번 앨범 자체가 향수 자극할 색감이 많고 록 사운드가 가미돼 있다. 옛 생각이 떠오를 만한 제목이었으면 했고, 뭔가 안 어울리는 단어를 합치려고 했다. 누구나 다 트라우마나 좋지 않은 기억을 가질 수 있지만 극복하면 다채롭게 다양한 색감으로 남아있구나 해서 지었다"라고 설명했다.

우즈는 앨범 전체 콘셉트에 맞게 이날 공연에서 '유선 마이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우즈가 타이틀곡 '난 너 없이'를 부르는 모습.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우즈는 앨범 전체 콘셉트에 맞게 이날 공연에서 '유선 마이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우즈가 타이틀곡 '난 너 없이'를 부르는 모습.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앨범에서 가장 주력한 것은 '신남'이었다. 그는 "가장 보여드리고 싶었던 의미나 메시지는 '신나는 것'이다. 저도 활동 많이 하면서 노래 부를 컨디션이 아닐 때 억지로 텐션 올린다든가 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이번엔 제가 신나서 듣는 분들도 신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성 잡는 게 어려웠지만, 가장 재밌던 건 앨범 들어봤을 때의 쾌감이 (지금까지 앨범 중) 가장 뛰어났던 것 같다. 너무너무 즐거웠다"라고 부연했다.
 
팝 펑크 장르인 타이틀곡 '난 너 없이'는 너 없이도 행복하게 잘 지낼 수 있다고 하지만 '아직도 너를 많이 사랑하는데 어떻게 날 떠날 수 있어?'라는 속마음을 외치는 곡이다. 우즈는 "처음에 트랙이 나왔을 때는 굉장히 신났다. 곡이 너무 밝아질까 봐 밝은 가사를 붙이고 싶지 않더라. 너무 밝다 보면 외적으로도 그렇고 (노래와 관련해) 생각나는 게 한정된다고 봐서 균형 맞추는 작업을 좀 했다. 너무 신나지만 다 듣고 나서 뭔가 찝찝한 것 같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여러 감정을 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처음에는 다른 곡이 타이틀 후보였지만 '난 너 없이'가 나오자 우즈와 제작진은 '이거다!' 했다. 우즈는 "이전에 낸 곡이 무거운 곡이 많아서 가볍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곡을 해 보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앨범 작업 전에 요즘 사람들은 어떤 음악을 듣는지 나름의 조사를 하고 트렌드를 살펴본다는 우즈는 "문득 어릴 때 들었던 밴드 음악이 그립더라. 이걸 해야겠다 했고, 타이틀곡에서는 팝 펑크 장르를 해 보고 싶었다. 만들다 보니 이런 트랙이 나왔는데 후렴 파트를 (다) 다른 6가지 멜로디로 만들었다. (그중) 가장 쉽고 잘 전달할 수 있는 거로 했다. 기존 앨범 작업 땐 (음악을) 어느 정도 꼬았던 것 같은데 조금 더 친절하고 다가가기 쉬운 노래로 만들기 위해 많이 공들였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우즈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우즈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난 너 없이' 외에도 이번 새 앨범에는 '더트 온 마이 레더' '하이잭'(HIJACK) '베터 앤 베터'(Better and better) '안녕이란 말도 함께'까지 총 5개 트랙이 실렸다. 하드 록, 얼터너티브 록 등 록의 비중이 큰 것도 하나의 특징이다. 록 사운드를 중심에 둔 이유에 관해 "저는 크게 생각은 없었던 것 같다"라면서도 우즈는 "원래 록을 되게 좋아한다"라고 답했다.

첫 번째 트랙 '더트 온 마이 레더'는 하드 록 장르다. 우즈는 "1970~1980년대 록 스타들이 할 것 같은 클래식한 멋이 있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과감한 주인공의 감정 상태를 담으려고 노력했다. 이 곡을 들으면서 '힘든 일이 있지만 재킷에 있는 먼지 툭툭 털어내듯 아무렇지 않아'라고 이겨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타이틀곡 후보였던 '하이잭'은 시상식 때 선공개한 얼터너티브 록 장르 곡으로 랩이 들어간 게 특징이다. 우즈는 "힙합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가 있다. (랩과 록) 두 장르를 해 봤다. 제가 사실 노래를 만들 때 장르를 크게 생각하지 않다 보니까 어떻게 명칭을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랩과 록은 둘 다 신나고 멋있고 쿨하다고 본다. 굉장히 새로운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네 번째 트랙 '베터 앤 베터'도 얼터너티브 록 장르로, '항해'를 주제로 잡고 쓴 곡이다. 우즈는 "항해하면 큰 파도가 들어오기도 하고 밤에는 빛이 안 보이기도 하지만 (어두울 땐) 내가 빛이 되어 줄게, 하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우즈가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우즈가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마지막 곡인 '안녕이란 말도 함께'는 수록곡 중 가장 팝 느낌이 강한 노래다. 우즈는 "2000년대에 (음악을) 다운로드해서 듣던 시절 음질이 안 좋았던 걸 표현하고 싶어서 일부러 인트로 부분을 지지직거리거나 안 들리게 했다. 보컬과 리듬이 나오면서 훅 음질이 좋아진다. 가사도 아름답게 썼고, 마지막 아웃트로도 없다가 넣었다. 다시 여운 느끼며 1번 트랙부터 듣고 싶다는 생각이 드셨으면 했다"라고 설명했다.

앨범을 준비하며 영향받은 음악이나 아티스트는 없을까. 어릴 적 밴드 사운드 노래를 좋아했다는 우즈는 "공연을 하면서 밴드 세션의 매력을 좀 더 느끼게 댔다. 세션과 더 잘 어울리고 시너지 나는 곡을 했으면 좋겠다 싶었다. 에이브릴 라빈, 체리필터, YB 등 록 밴드 사운드에 최근 굉장히 매료돼서 영감받았던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2000년대의 밴드 음악을 앞세운 이유는 무엇일까. 우즈는 "전에도 그랬지만 이 앨범 하면서 하고 싶었던 걸 과감하게 더 해 보자는 생각을 가지고 했다. 나이가 어린 친구들은 이때 당시 음악 감성을 모를 수 있어서 신선하게 다가올 수 있고, 아는 분들에게는 추억을 돋게 할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록 장르를 표방하거나, 장르는 록이 아니더라도 로킹한 사운드를 담아낸 곡은 요즘 가요계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우즈는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보니 록 장르 음악이 많이 나오더라, 요즘. 한편으로는 '어, 늦었나?' 생각이 들면서, '아, 지금 많은 분들이 원하는 사운드가 이런 사운드일 수도 있겠다' 해서 조급해하지 않고 작업했다"라고 전했다.

가수 우즈.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우즈.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우즈는 특히 이번 앨범에서 '듣는 음악'에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강조했다. "그냥 이어폰으로, 헤드셋으로, 스피커로 들었을 때 조금 더 만족스러운 음악"을 지향했다는 그는 "녹음된 음악을 들을 때와 밴드 세션 라이브로 듣는 건 다르고 그건 (공연을) 보는 거기도 하다. 듣는 음악에 집중하겠다고 한 건 사운드로 인해 머릿속에서 상상하는 이미지가 다양하게 나올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었다"라고 답했다.

"너무너무 기분 좋게 작업했다"라는 우즈의 네 번째 미니앨범 '컬러풀 트라우마'는 오늘(4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됐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