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하이브, 르세라핌 김가람 논란 질문 차단 "말씀드리기 어려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르세라핌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르세라핌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의 신인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의 김가람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관련 질문이 나오자 대답을 회피해 눈길을 끌었다.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 '피어리스'(FEARLESS) 발매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르세라핌 김가람의 과거 논란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지난달 초 김가람이 르세라핌 두 번째 멤버로 공개됐을 때, 소셜미디어 등에 올라왔던 김가람의 과거 사진과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데뷔 전 여러 논란이 있어서 마음고생을 했을 것 같은데 본인이 직접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리더 김채원은 "혹시 제가 리더로 먼저 말씀드려도 될까. 현재 이 사안에 관해서는 회사랑 논의 중에 있고, 절차에 맞게 대응 중이라서 직접 말씀드리기가 적절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본다. 추후에 정확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가람 역시 "이 부분에 대해서 제가 뭔가를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는 점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다. 르세라핌 멤버로서 더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채원은 다시 마이크를 잡고 "저희 모두 데뷔 무대를 위해 열심히 달려왔다. 보여드리고 싶은 모습 많으니 애정 어린 마음으로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쏘스뮤직은 지난달 6일 공식입장을 내어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며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되었고 △해당 멤버가 타 소속사 연습생이었다거나, 당사의 내부 문건이 유출되었다 등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들 역시 함께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번 의혹이 데뷔를 앞둔 아티스트를 음해하려는 악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보고, 본 사안과 관련된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쏘스뮤직이 법적 조치에 착수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하이브와 쏘스뮤직이 협력해 론칭한 첫 번째 걸그룹 르세라핌은 'IM FEARLESS'(나는 두려움이 없다)라는 문구를 애너그램 방식으로 만든 이름이다. 사쿠라, 김채원, 허윤진,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 6인으로 이루어진 르세라핌은 오늘(2일) 저녁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를 발매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