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의혹 부인 "인격 모독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르세라핌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르세라핌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하이브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의 신인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김가람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을 반박하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알렸다.

쏘스뮤직은 6일 공식 입장을 내어 "어제부터 일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해당 멤버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었고, 하이브는 이에 대한 내부 확인 절차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며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되었고 △해당 멤버가 타 소속사 연습생이었다거나, 당사의 내부 문건이 유출되었다는 등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들 역시 함께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쏘스뮤직은 "이번 의혹이 데뷔를 앞둔 아티스트를 음해하려는 악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보고, 본 사안과 관련된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쏘스뮤직이 법적 조치에 착수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라며 "현재 온라인상에서 악의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의혹을 기반으로 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제기된 의혹은 이제 데뷔를 앞둔 연예인 이전에 아직 미성년자인 멤버에 대한 인격 모독적 내용을 담고 있어, 이를 제기한 주체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명확히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김가람은 5일 0시 쏘스뮤직과 하이브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된 르세라핌의 두 번째 멤버로, 현재 고등학생이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가람의 과거 사진과 소셜미디어 캡처, 김가람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담긴 폭로 글 등이 올라왔다. 이때 외설적인 사진과 문구가 그려진 칠판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 등이 특히 논란이 됐다.

하이브와 쏘스뮤직이 협력해 론칭하는 첫 번째 걸그룹 르세라핌은 'IM FEARLESS'(나는 두려움이 없다)라는 문구를 애너그램 방식으로 만든 이름이다.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자기 확신과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

'글로벌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을 제작한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데뷔 앨범 총괄 프로듀싱을 맡고, 김성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합류했다. 아이즈원 출신 미야와키 사쿠라, 김가람에 이어 오늘(6일)은 팀의 막내 홍은채가 공개됐다. 르세라핌은 오는 5월 데뷔 예정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