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예술의 산업화' 위해 맞춤형 지원 강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황희 문체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황희 문체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이 예술 분야에 선순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눈다.

황희 장관은 13일 오후 3시 예술가의 집(대학로 인근)에서 문화예술 분야 창업기업, 사회적경제 조직, 예술단체 관계자 등 주요 정책 수요자들과 간담회를 가진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올해 '예술의 산업화'를 지원하는 약 345억원 규모 주요 정책 방향과 사업을 소개하고 이를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현장 의견을 수렴한다.

'아트컬처랩' 조성, 예술기업에 특화된 해외 진출 지원, 예술산업 전문인재 양성 등 문체부는 올해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문영호)와 함께 예술기업과 단체들의 성장과 자생력 확보를 돕기 위한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먼저 재원 160억원을 투입해 '아트컬처랩'을 새롭게 조성한다. '아트컬처랩'이 조성 되면 예술과 기술의 결합 등 새로운 예술작품과 활동 관련 창업·창직과 창·제작, 교류·교육, 유통·시연 등에 필요한 일련의 과정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또한 예술기업과 사회적경제 단체들을 대상으로 약 81억원 규모의 사업화 자금과 상담(컨설팅), 투자유치 등을 성장단계별로 지원한다. 특히 예술기업에 특화된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처음 22억원을 투입, 한국예술의 한류 확장을 위한 해외 진출 자금, 세계 예술시장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예술산업 종사자의 실무역량을 강화하고 미래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예술경영아카데미'를 개설해 약 3300명을 대상으로 현장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지난해 4월에 개설한 '아트모아(AR+More)'를 통해 예술 분야 취업과 일자리 정보도 제공하고 일자리 추천 등 기술기반 지능형 정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황희 장관은 "예술 현장이 자생력을 갖기 위해서는 예술의 산업화가 꼭 필요하다. 특히 다양한 기술의 발달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새로운 예술환경이 도래함에 따라 이제는 예술도 첨단 기술과의 적극적인 협업, 다른 분야와의 활발한 융·복합 등을 통해 국내외 예술시장까지 확대해 나가는 선순환 구조를 마련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예술기업과 단체들이 더욱 많은 시장 성공사례를 창출할 수 있도록 경영역량을 높이고, 다양한 사업 소재 개발과 예술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앞으로도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다양한 정책과 예산 사업에 반영해 실질적으로 예술인, 예술기업 관계자 등 예술 현장에 계신 분들에게 꼭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