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동화경모공원…안장일은 미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노재헌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노재헌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지가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됐다.
 
노재헌 변호사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달 26일 아버지께서 작고하신 지 한 달, 그리고 나흘의 시간이 흘렀다"며 "그동안 어디에 모시는 게 좋을지 많은 고민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신 아버지의 유지를 받들면서 평소의 아버지답게 국가와 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고 순리에 따르는 길을 택하려고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며 "저희는 파주시와 파주시민의 뜻에 따라 아버지를 통일동산에 위치한 동화경모공원으로 모시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 "안장일은 최대한 준비가 되는 대로 곧 정해질 것"이라며 "이곳에서 보통사람을 표방하던 고인께서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가 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노 변호사는 유족 일동의 명의로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않으신 파주시장님과 파주시 관계자, 시민단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가장을 엄수해 주신 정부와 장례위원회, 관심과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측은 장지로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공원 내 장지 예정 부지의 모습. 연합뉴스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측은 장지로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공원 내 장지 예정 부지의 모습. 연합뉴스동화경모공원은 이북 도민의 망향의 한을 달래기 위해 1995년에 통일동산 지구 내인 탄현면 법흥리에 조성된 묘역 및 납골당 시설로, 파주시 측이 유족 측에 추천했던 여러 후보지 중 한 곳이었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지난달 30일 파주 검단사에 임시 안치돼 있다. 유족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원했지만, 파주시 측은 통일동산이 관광특구이기 때문에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며 반대했다.
 
이에 유족 측은 파주시 탄현면 성동리 산림청 소유 국유지로 장지로 요청했지만, 산림청은 해당 국유지에 대해 '처분이 불가한 보전산지'라는 의견을 행안부에 냈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