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민 입학 취소는 가혹" vs 野 "조국일가 변호사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국회 교육위, 오늘 부산대 상대 국감 진행
조국 前장관 딸 입학 취소에 부산대 총장 "가혹한 측면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 거세게 반발…"정유라도 1심 전 입학 취소"

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경북대, 부산대, 전북대, 전남대, 제주대 등 지역 국립대와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차정인 부산대 총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경북대, 부산대, 전북대, 전남대, 제주대 등 지역 국립대와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국회 교육위원회의 부산대학교 대상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의 입학 취소 사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은 19일 교육위 국감에서 "산대가 조민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를 내린 것은 가혹하지 않느냐"며 이미 부산대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에서 허위 경력이 기재된 서류가 조씨의 주요 합격 요인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날 국감장에 출석한 부산대 차정인 총장은 "가혹한 측면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차 총장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청담고와 이화여대도 최순실씨의 1심 판결이 나오기 전에 정유라씨의 입학을 취소했다"며 "왜 부산대만 끝까지 대법원 판결을 보려 하느냐. 부산대 총장인지 조국 일가 변호사인지 모르겠다"고 책상까지 내리쳐가며 차 총장을 비판했다.
 
같은 당 조경태 의원은 "부산대가 조민씨에 대한 예비행정처분 결정을 내릴 때, 조씨의 성적이 30명의 1차 합격자들 중 3등이라고 발표했다"며 "실제 24등이었는데 3등으로 둔갑시켰다"고 꼬집었다.
 
19일 국회에서 교육위원회의 부산대·경북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부산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는 모습. 연합뉴스19일 국회에서 교육위원회의 부산대·경북대·전남대·전북대·제주대·부산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는 모습. 연합뉴스정경희 의원
도 "부산대가 조씨의 이전 대학 성적을 잘못 발표한 것은 실수로 보기 힘들다"며 "직무를 태만히 하고 학교 체면을 손상시킨 공정위원장을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징계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에 민주당 이탄희 의원은 "김병욱 의원이 책상을 친 횟수, 말을 끊은 횟수, 고함을 친 시간을 조사해야 한다"며 차 총장을 감쌌고, 같은 당 권인숙 의원은 "인격 모독 수준"이라며 김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김 의원은 교육위가 속개한 뒤 "과격한 언성과 행동으로 국감에 차질을 줬던 데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부산대는 지난 8월 조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 예비행정처분 결과를 발표하면서 조씨의 대학 성적이 3위라고 발표했지만, 실제 성적은 24등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