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대장동'으로 물든 서울시 국감…"상상불가" vs "앵무새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대장동 의혹' 여야 공방
국민의힘, 오세훈 입 빌려 민주당 이재명 후보 저격
민주당 "앵무새처럼 적어준 대로만 읽지 마라" 반발

19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를 상대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19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를 상대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가 서울시 현안이 아닌 '대장동 의혹' 대리전으로 물들었다.
 
행안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을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같은 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의 입을 빌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비판했다.
 
오 시장은 '대장동 의혹' 관련 질의에 "대장동이나 백현동 사례처럼 민간의 순차적 관여를 전제로 하는 도시 개발은 서울시로서는 매우 희한하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며 사실상 이재명 후보를 저격했다.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이 "도시개발계획 핵심 사항인 토지이용계획이라든지, 거기서 나오는 수익 처분계획은 시장에게 보고되는 것 아니냐"고 묻자 오 시장은 "그게 상식"이라며 "도시개발 법령상 지정권자인 성남시장을 거치게 되어 있다"고 답했다.
 
같은 당 김도읍 의원도 나서 "당(민주당)은 신영수 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대장동 공영 개발을 못 하게 막았다는데, 신 의원은 2012년에 국회의원을 그만뒀다"며 "대장동 게이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때는 2015년 상반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성남시의회도 민주당이 다수당인 상황"이라며 "여당이 알고 이러면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19일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김용판 의원의 경기도 국정감사 돈다발 사진자료'를 제시하시하는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을 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19일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김용판 의원의 경기도 국정감사 돈다발 사진자료'를 제시하시하는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을 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
은 오 시장에게 "서울시장 자리에 계신 건지, (경기)도지사 자리에 계신 건지 모르겠다"며 "서울시 관련 패널은 있느냐"고 몰아세웠다. 오 시장은 이날 국감장에서 대장동 의혹 관련 패널만 7개를 꺼내들었다.
 
같은 당 박찬대 의원의 칼날도 오 시장을 행했다. 박 의원은 "앵무새처럼 적어준 대로만 읽지 마라. 시장님 시정도 못 하면서 도정에 왜 간섭하느냐"고 쏘아붙였다.
 
이재명 후보의 측근인 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대장동과 GBC는 성격이 너무 다르다. 이 차이를 모르는 건 아니지 않느냐"며 "(대장동은) 민관이 함께 택지 개발해서 개발이익을 환수하는 사례로 비교 대상이 안 된다" 지적했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대장동과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비교한 패널을 꺼내 들며 "GBC는 1조7천억 원을 환수했다"고 주장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