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대장동 수익', 官으로 흘러갔나…녹취록 쥔 檢, 키맨 유동규 체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검찰, 유동규 체포…사업 설계·추진 실무 '키맨'
檢 확보한 '정영학 녹취록' 파문 확산
성남도공 측 '천화동인 지분 차명보유' 의혹도
수익금 몰래 챙겼나…유동규, 의혹 부인

검찰이 1일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서울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체포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황진환 기자검찰이 1일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서울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체포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황진환 기자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사업 실무를 진두지휘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사장 직무대리)를 1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민간 사업자들의 수익이 성남도시개발공사 등 공공 영역으로 흘러들어갔다는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사업의 '키맨'으로 지목된 유 전 본부장을 상대로 지분 구조와 금품 수수 의혹 등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병원 진료를 마치고 나오는 유 전 본부장을 연행해 조사하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민관(民官) 합동개발 형식으로 진행된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관(官)측을 진두지휘했던 인물이다. 그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등 민간 업자들과 함께 이 개발 사업을 맡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본부장이자 사장 직무대리로 일하면서 핵심 실무자들의 채용과정부터 사업 설계 등 전반에 걸쳐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됐다.

유 전 본부장은 경기 지역 리모델링 사업 조합장으로 활동하면서 변호사였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리모델링 추진 토론회에 참석하기도 했고, 2010년 이재명 성남시장 체제가 들어서고 나서는 성남시 시설관리공단과 성남도시개발공사의 핵심 간부를 연이어 맡았다. 그가 측근으로 거론되는 데 대해 이 지사는 선을 긋고 있다.
지난달 2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지난달 27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의 모습. 이한형 기자앞서 수사팀은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5호의 사주로서 투자금 대비 막대한 배당금을 챙긴 정영학 회계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면서 민간 수익이 성남도시개발공사 등 공공영역으로 흘러들어갔다고 의심할 만한 자료들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 회계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 핵심 관계자, 화천대유의 대주주인 전직 언론인 김만배씨와의 대화가 담긴 녹취파일 19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9년부터 생성된 이 파일들엔 천화동인 1~7호 가운데 일부를 성남도시개발공사 핵심 관계자가 차명 보유 하고 있다는 단서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당시 사업과정을 잘 알고 있는 한 관계자는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에게 어떻게 이익을 분배할지에 대해 김씨와 상의한 내용이 (녹취에) 포함된 것으로 안다"며 "분배 문제를 놓고 화천대유와 유 전 본부장 간 갈등도 있었다고 한다"고 했다. 정씨는 뭉칫돈을 찍은 사진과 로비 정황을 상세히 담은 '양심선언서'도 함께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법원(법원행정처), 사법연수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법원(법원행정처), 사법연수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야권에선 관(官)측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수익을 따로 가져간 인사 가운데 한 명으로 유 전 본부장을 지목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의 윤창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그 돈(천화동인 1호의 수익)이 사실상 유동규 씨 것"이라는 내용의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민관 합동개발 방식이었던 대장동 개발 사업의 수익이 민간 쪽으로 과도하게 흘러가 애초 설계 때부터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개별 수익자 가운데 일부가 공공기관 인사로 드러날 경우 그 파장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에게 사업 전반의 진행 과정은 물론, 자금 흐름 등도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보인다. 그가 대리인을 앞세워 만들었다고 지목된 부동산 컨설팅 업체 유원홀딩스로 대장동 사업 수익이 투자금 형태로 흘러간 것 아니냐는 의혹도 검증 대상이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연합뉴스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연합뉴스검찰은 전날엔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추가 압수수색해 유 전 본부장이 쓰던 컴퓨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본부장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집어던져 증거를 인멸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는 만큼, 그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법조계에서 나온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