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광복절부터…대체공휴일 확대 가닥에 "브라보"[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민주당 "대체공휴일 신속히 처리 밝혀"
하반기 공휴일 주말 겹쳐…국민 10명 7명 찬성

이한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6월 임시국회에서 '대체공휴일법' 개정안을 처리하겠다고 밝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라진 빨간 날(공휴일)을 돌려드리겠다"며 "6월 국회에서 계류 중인 대체 공휴일 법안을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광복절부터 즉시 시행되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이 개정안은 설·추석 명절과 어린이날에만 적용되던 대체공휴일을 확대하는 내용이다. 이르면 오는 광복절부터 즉시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법안이 제정될 경우 주말과 겹치는 올 하반기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성탄절도 대체공휴일로 지정돼 추가로 쉴 수 있게 된다.

실제로 올해 7~12월에는 추석을 제외한 모든 공휴일이 주말에 몰려있어 이 때문에 하반기에는 '빨간날'이 없다는 말이 나왔다. 내년 2022년에도 신정, 석가탄신일, 한글날, 성탄절 등이 주말과 겹친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대체공휴일 확대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영교 국회행정안전위원장이 티브릿지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공휴일이 주말과 겹칠 때 평일을 대체공휴일로 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 72.5%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대체공휴일 도입이 경제침체를 극복하고 내수활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찬성 69.6%, 반대 25.7%로 집계됐다.

윤 원내대표는 "경제조사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임시공휴일 지정 시 전체 경제 효과는 4조2천억 원에 이르고 하루 소비 지출은 2조1천억 원으로 3만6천여 명의 고용 유발 효과가 있다"며 "대체 공휴일 법제화는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하면서 내수도 진작하고 고용도 유발하는 윈윈 전략"이라고 말했다.

이를 접한 상당수 누리꾼들은 "브라보", "광복절 쉬자", "이건 참 잘했다" 등의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그때 그때 바꾸면 사회적 비용은 어쩌려고", "30인 이상사업장은 다 적용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