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직격 "러시아백신 검증? 중대본서 얘기하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세균, 윤석열 향해 "어떤 檢총장도 정치에 직행한 분 없다"
이재명 스푸트니크V 공개검증 요청에 "정부는 효과성 없는 백신 들여오지 않아"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동시에 경계하며 대권 행보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 전 검찰총장에 대해 "검사들은 능력이 출중하지만 과거에 어떤 검찰총장도 총장을 끝내고 바로 정치에 직행한 분이 없다"고 직격했다.

이어 "자기 임기도 다 안 마치고 중간에 사임을 해서 정치로 직행한다? 그걸 곰곰이 생각해 보면 국민들께서 (윤 전 검찰총장에게) 계속 박수를 치시겠느냐"고 반문했다.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맞붙게 될 이 지사를 향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이 지사가 러시아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에 대한 공개검증을 요청한 것에 대해 "번지수가 틀렸다고 보느냐"고 묻는 김 앵커의 질문에 정 전 총리는 "네"라고 답하며 날을 세웠다.

더 클릭!



그러면서 "이 지사는 중대본의 중요한 일원이다. 중대본에서 그런 문제를 얘기하시면 된다"며 "정부는 이 안전하고 효과성이 없는 백신을 들여오지를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다시 꺼내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정 전 총리는 "국민들께서 좀 공감대를 만들어주셔야 가능한 일"이라며 "통합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렇다고 해서 국민들께서 동의해 주시지 않는데 그런 결정을 대통령께서 하시기는 쉽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