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직원 "정경심, 표창장 직인 스캔 가능성 계속 물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검찰, 동양대 직원-정경심 '표창장 의혹' 관련 통화녹취 공개
정경심 "집에 수료증 있는데, 인주 안 번져…이해 안 간다"
직원 "스캔 직인은 정상적이지 않아, 총장 직인은 빨간 인주로만"
재판부, 조국 부부 재판 현재대로 진행…'부부 한 법정 설 듯'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입시비리 등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정 교수가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졌을 때 직인을 컴퓨터로 스캔해 붙일 수도 있는 지 여부를 물어봤다는 동양대 직원의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임정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8일 정 교수에 대한 공판에서는 동양대 교직원 박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씨는 정 교수의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졌던 지난해 8월 말 교원인사팀장으로 근무하며 정 교수와 표창장 발급 절차 관련 여러 차례 통화한 인물이다. 검찰은 이후 녹음된 해당 통화내용을 박씨로부터 제출받았다.

검찰은 이날 표창장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8월27일부터 9월7일까지 두 사람의 통화내용이 담긴 녹취록과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 통화에는 정 교수가 자택에 있던 '동양대 수료증'에 있는 총장 직인의 이상 여부에 대해 박씨에게 구체적으로 질문한 내용들이 담겼다.

이 통화내용을 보면 정 교수는 직인을 이미지 파일 형태로 오려 붙일 수 있는지를 박씨에게 먼저 물었다.

그러자 박씨는 "직인대장이나 도장을 스캔해서 얹을려면 할 수는 있겠다. 하지만 우리는 총장 직인으로 나가는 건 컬러프린트는 없고 빨간색 인주로 항상 찍어 나간다"며 어떤 경위로 이같은 질문을 하는지 정 교수에게 되물었다.

이에 정 교수는 "집에 수료증이 하나 있는데, 딸에게 이 수료증의 인주가 번지는지 좀 봐 보라고 물었는데 (딸이) 안 번진다고 했다"며 "이게 이해가 안 가서 (물었다)"고 답했다.

마지막 통화 무렵에는 정 교수가 "스캔한 그 직인이 사용된 경우도 있었단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도 다행이다"고 하자 박씨는 끝까지 "그 것을(스캔 직인)을 정상적으로 썼다고는 저는 말씀을 못 드리겠다"며 문제 소지가 있음을 재차 주장하기도 했다.

박씨는 당시 정 교수가 말한 수료증이 논란이 된 정 교수 딸의 '표창장'이라고 생각했다고도 증언했다.


검찰은 이같은 통화내용을 토대로 동양대는 표창장에 총장 직인을 이미지 파일로 스캔해 사용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반면 정 교수 측은 정 교수가 표창장이 발급되는 통상 경로에 대해 물어본 것 뿐이며 총장 직인을 이미지 파일로 스캔해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며 방어 논리를 펼쳤다.

오후에는 정 교수 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 프로그램 수료 확인서 의혹 관련 전직 KIST연구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한편 재판부는 이날 정 교수와 조국 전 장관 사건을 별도로 분리, 병합해 심리하지 않겠다고 향후 재판 진행 계획을 확정했다.

조 전 장관 사건에 공범으로 정 교수도 함께 추가 기소된 상태다. 따라서 향후 있을 조 전 장관 재판에 '조국 부부'가 한 법정에 피고인으로 서게 될 전망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