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선수들 피땀 외면한 정종선, '훈련보상금'도 횡령했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경찰, 정종선 '훈련보상금' 횡령 의혹 수사
해외 구단서 선수 영입 대가로 지불한 돈
일본·사우디아라비아 '국제공조수사' 요청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정종선(54)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이 언남고 축구부 감독 시절 해외 구단에서 선수 영입 대가로 지불한 훈련보상금까지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16일 CBS 노컷뉴스 취재 결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정 전 회장을 둘러싼 혐의를 들여다보던 과정에서 훈련보상금을 횡령했다는 정황이 추가로 나와 사실관계를 조사중이다.

훈련보상금은 유소년 선수가 해외로 진출할 경우 선수를 영입한 프로 구단에서 출신 학교에 일정 금액을 지급하도록 규정한 국제축구연맹(FIFA) 제도다. 선수 성장과 육성에 기여한 학교에 합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경찰은 언남고 출신 선수들의 해외 진출자 명단을 확보해 훈련보상금의 지급 여부와 금전 흐름을 추적 중이라고 전해졌다. 횡령 의혹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에는 국제공조수사도 요청한 상태다.


구단이 지급한 훈련보상금은 출신 고교에 귀속돼 시설 개선과 훈련비 등 남아있는 후배들의 육성에 주로 쓰인다. 정 전 회장의 횡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학교와 선수 모두에 피해를 끼쳤다는 비판이 불가피하다.

앞서 경찰은 언남고 재직 당시 축구부 운영비를 가로채고 학부모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정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당시 법원은 "금품 관련 주요 범죄 혐의가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정 전 회장 측도 "축구부 운영비 횡령이나 학부모 성폭행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언론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사실인양 함부로 보도했다"고 반박했다. 이와 무관하게 대한축구협회는 지난해 정 전 회장을 영구제명했다.

경찰은 추가로 포착된 의혹들을 전반적으로 수사한 이후 조만간 정 전 회장의 신병 처리와 사건 송치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