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美연방통신위원회에 거래 제한 계획 철회 촉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미국의 제재 리스트에 오르며 전방위적인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중국의 거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 연방통신위원회(FCC)에 국가안보 위협을 근거로 미국 이동 통신사들과 화웨이의 거래를 제한할 수 있도록 한 계획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화웨이가 12일(현지시간) FCC에 10쪽짜리 답변서를 제출해 아지트 파이 FCC 위원장이 제안해 추진 중인 계획의 철회를 주장했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지난해 FCC는 미국 무선통신 서비스업체들이 국가안보 위협 의혹을 받는 기업으로부터 장비·서비스를 구매하는 데 FCC 보조금을 쓰지 못하게 하는 방안을 예비 승인해 최종 표결을 남겨두고 있다. 파이 위원장이 지난해 3월 이 방안을 제시한 뒤 미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화웨이를 우려되는 기업으로 지목한 상태다.

화웨이는 이날 제출한 답변서에서 "'국가안보'를 근거로 특정 업체를 막는 것은 미국의 통신망 안보 보호에 별다른 소용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히려 망 사업자에게 억지로 현재 장비를 교체하게 하는 것이 안정성과 보안에 더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우리는 고객 네트워크를 방해할 수도 없고 그러지도 않을 것이지만, 미 정부의 최근 조치들은 그렇게(고객사 방해) 하기 일보 직전"이라며 최근 미 정부의 제재가 오히려 소비자들을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화웨이가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에 230개 이상의 특허권 사용료로 10억달러(약 1조1800억 원)를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이 각각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문제가 된 특허는 핵심 망 장비, 와이어선 기반시설, 인터넷 관련 기술 등으로 화웨이와 버라이즌 측은 지난주 뉴욕에서 만나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