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네이버, 9년 만의 조직 개편…전 영역에 AI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사내독립기업 없애고 12개 전문 조직 구성
최수연 대표 직속 3개委 신설
AI 중점 두고 본사 주도권 강화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 네이버 제공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 네이버 제공네이버가 9년 만에 조직 체계의 틀을 바꾼다. 인공지능(AI)에 중점을 두고 본사 주도권을 강화하는 방향을 택했다.

네이버는 3일 임직원 소통 행사인 컴패니언 데이를 열고 조직 개편을 이달 단행한다고 발표했다. △개발과 설계를 중심으로 조직 혁신을 이끌 프로덕트&플랫폼 영역 △광고를 비롯한 비즈니스&서비스 영역 △콘텐츠 영역이라는 큰 분류 하에, 총 12개의 전문 조직을 운영하는 구조다.

세부 전문조직은 이달 말 확정된다. 단, 치지직, 밴드, 뮤직 서비스 등은 독립적인 셀 조직으로 운영해 차후 분사 가능성도 열어 뒀다.

그동안 △비즈(광고) △서치(검색) △포레스트(쇼핑) △글레이스(지역 정보) △커뮤니티 등 5개 사내독립기업(CIC)으로 운영했던 조직은 모두 해체한다. 네이버가 CIC 중심의 조직 체계를 바꾸는 건 한성숙 전 대표 시절인 2015년 이후 9년 만이다.

최수연 대표 직속으로 △글로벌경영 △프로덕트&테크 △임직원 성장 등을 책임지는 3개 위원회도 둔다. 모든 조직에 AI 기술을 연계하고 활용하는 지침도 도입했다. AI를 기반으로 장기적 성장 토대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최 대표는 "인공지능(AI)을 중심으로 한 기술 패러다임 변화에 전사 차원의 전략으로 대응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