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핸드볼, 외인 감독 체제 세계선수권 28위 마무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현식. 국제핸드볼연맹 제공이현식. 국제핸드볼연맹 제공남자 핸드볼이 세계선수권대회를 28위로 마무리했다.

홀란도 프레이타스(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현지시간) 폴란드 프워츠크에서 열린 제28회 국제핸드볼연맹(IHF) 세계남자선수권대회 27위 결정전에서 북마케도니아에 33대36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32개국 중 28위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 성적은 1997년 대회 8위(24개국 출전). 역대 최저 순위는 대학 선발이 출전했던 2021년 대회 31위다.

한국은 헝가리, 포르투갈, 아이슬란드와 조별리그 D조에 속했다. 하지만 3연패를 당하면서 결선리그 진출에 실패, 순위결정전으로 밀려났다. 순위결정전에서 우루과이, 사우디아라비아를 연파했지만, 칠레와 북마케도니아에 연패하며 28위로 대회를 끝냈다.

프랑스-스웨덴, 스페인-덴마크의 4강으로 좁혀진 가운데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바레인이 16위, 카타르가 22위, 이란이 24위, 사우디아라비아가 29위에 자리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