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 만에 쾅' 이재성, 시즌 3호골…마인츠는 역전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재성. 연합뉴스이재성. 연합뉴스이재성(마인츠)이 시즌 3호 골을 터뜨렸다.

이재성은 26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MEWA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7라운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2분 골문을 열었다. 이재성은 63분을 소화한 뒤 교체됐다.

하지만 마인츠는 이재성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도르트문트에 1대2로 역전패했다. 5승5무7패 승점 20점 12위. 도르트문트는 10승1무6패 승점 31점 5위로 올라섰다.

이재성은 2선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었다. 에디밀손 페르난데스의 코너킥을 머리로 받아넣었다. 지난해 10월15일 베르더 브레멘과 10라운드 이후 3달 여만에 터진 시즌 3호 골이다. 이재성은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에서만 3골 1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마인츠는 선제골 후 2분 만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전반 4분 율리안 뤼에르손의 중거리포를 막지 못했다.

이재성은 후반 18분 교체됐다.

이재성이 빠진 뒤 마인츠는 역전골까지 헌납했다. 후반 추가시간 도르트문트의 공세에 밀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제바스티안 할러-조반이 레이나로 이어지는 공격에 골문이 열렸다.

이재성은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7.4점을 받았다. 마인츠 내에서는 레안드로 바레이로(7.7점) 다음으로 높은 평점. 도르트문트를 포함해도 바레이로와 니코 슐로터베크(7.5점) 다음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정우영(SC 프라이부르크)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전에 결장했다. 6경기 만의 결장(리그 기준)이다.

프라이부르크는 프랑크푸르트와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