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27번째 선수' 오현규, 스코틀랜드 셀틱 이적…월드컵 후 유럽行 1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현규. 수원 삼성 제공오현규. 수원 삼성 제공2022 카타르월드컵 후 가장 먼저 유럽으로 향한 K리거는 27번째 선수였던 오현규(22)가 됐다.

K리그1 수원 삼성은 25일 "지난해 수원 공격을 책임졌던 오현규가 유럽리그에 진출한다. 메디컬 테스트 통과와 함께 스코틀랜드 셀틱 소속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수원은 오현규의 새로운 앞날과 멋진 활약을 응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오현규는 수원 유스 출신으로 지난해 K리그1 36경기에서 팀 내 최다 13골(3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FC안양과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수원의 자존심을 지켰다. 카타르월드컵 최종 명단에 포함되지는 못했지만, 예비 멤버로 월드컵 내내 대표팀과 훈련했다.

일찌감치 김천 상무를 통해 병역까지 해결한 상태. 관계자들에 따르면 셀틱은 카타르월드컵이 개막하지 전부터 오현규를 찍었다. 월드컵 무대를 밟지 못했지만, 셀틱의 애정 공세는 그대로였다. 첫 제시 이적료 100만 유로(약 13억원)보다 3배 많은 300만 유로(약 40억원)의 이적료를 제시할 정도.

수원은 오현규 잔류를 원했다.

수원은 지난해 11승11무16패 승점 44점 10위에 그쳤다. 승강 플레이오프 끝에 힘겹게 K리그1에 잔류했다. 주축 공격수로 성장한 오현규와 함께 2023년을 구상했다. 하지만 오현규의 유럽 진출 의지가 강했고, 수원도 결단을 내렸다.

앞서 권창훈의 디종(프랑스), 정상빈의 그라스호퍼(스위스, 잉글랜드 울버햄프턴 원더러스 입단 후 임대)에 이은 수원 유스 출신 3호 유럽 진출이다.

한편 카타르월드컵 종료 후 첫 K리거의 유럽 진출이기도 하다. 당초 조규성(전북 현대)이 셀틱은 물론 독일 분데스리가 마인츠 등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지만, 잔류가 유력해졌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유럽 진출을 모색한다는 복안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