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오지영도 뛴다' 창단 첫 연승 도전하는 페퍼저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웜업존에서 응원 중인 페퍼저축은행 오지영. 한국배구연맹웜업존에서 응원 중인 페퍼저축은행 오지영. 한국배구연맹프로배구 여자부 막내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첫 연승에 도전한다.
 
페퍼저축은행은 26일 경기도 화성 실내체육관에서 2022-2023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IBK기업은행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 최근 4연패의 사슬을 끊은 뒤 2연승을 노리고 있다. 
 
지난 시즌 창단한 페퍼저축은행은 3승 28패 승점 11을 기록, 최하위에 머물며 프로의 높은 벽을 절감했다. 올 시즌에도 역시 2승 21패 승점 7로 최하위에서 고전하고 있다. 
 
하지만 직전 경기에서의 승리로 분위기가 한껏 올라온 상태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3일 GS칼텍스를 꺾고 시즌 두 번째 승리를 따냈다. 
 
팀의 핵심인 베테랑 리베로 오지영 없이 거둔 승리라 의미가 더 크다. 오지영은 지난달 27일 GS칼텍스에서 트레이드를 통해 페퍼저축은행으로 이적하는 과정에서 '전 소속팀 경기 출전 불가' 조항이 걸려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전 소속팀에 출전 기회를 빼앗긴 오지영은 경기 내내 웜업존에서 동료들을 열렬히 응원했다.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은 오지영의 응원에 힘입어 감격적인 승리를 거뒀다. 니아 리드가 양 팀 최다인 29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박경현(17점)과 이한비(13점) 등도 고루 활약했다. 
 
이날 IBK기업은행전에선 오지영의 출전이 가능하다. 오지영은 페퍼저축은행에 합류한 뒤 6경기에 출전, 안정적인 수비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날 경기 역시 경험이 많은 오지영의 가세로 수비가 한층 두터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IBK기업은행과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선 3전 전패로 열세다. 하지만 지난 2021년 11월 9일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창단 첫 승을 거둔 좋은 기억도 있다. 여기에 최근 분위기까지 고려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 
 
현재 8승 15패 승점 25로 6위에 올라있는 IBK기업은행도 봄 배구 진출에 속도를 내려면 승리가 절실한 건 마찬가지다. 지난 17일 한국도로공사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지만 곧바로 22일 KGC인삼공사에 덜미를 잡혔다. 하지만 주전 리베로 신연경이 부상에서 복귀한 점은 고무적이다. 
 
창단 후 두 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페퍼저축은행은 아직 연승을 거둔 적이 없다. 이날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창단 첫 연승에 성공할지 지켜볼 일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