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N차 가자…2월 1일 디즈니+ 공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는 2월 1일 디즈니+를 통해 공개되는 마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포스터. 디즈니+ 제공오는 2월 1일 디즈니+를 통해 공개되는 마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포스터. 디즈니+ 제공전 세계를 뜨겁게 달군 마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를 오는 2월 1일 디즈니+에서 무한 관람할 수 있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감독 라이언 쿠글러)는 와칸다의 왕이자 블랙 팬서 티찰라의 죽음 이후 거대한 위협에 빠진 와칸다를 지키기 위한 이들의 운명을 건 전쟁과 새로운 수호자의 탄생을 예고하는 블록버스터다.
 
지난 2018년 '블랙 팬서' 신드롬을 일으켰던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다시 한번 연출을 맡아 더욱 거대해진 스케일과 액션은 물론, 와칸다만의 창의적이고 독특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여기에 전편에서 활약했던 배우 레티티아 라이트, 루피타 뇽오, 다나이 구리라, 안젤라 바셋이 한층 더 강렬해진 열연을 선보이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고, 새로운 캐릭터인 바다의 지배자 네이머(테노치 우에르타 메히아)와 천재 공학도 리리 윌리엄스(도미니크 손)도 색다른 매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마블이 새롭게 창조해낸 해저 세계 탈로칸 역시 만나볼 수 있다. 와칸다와 탈로칸이라는 거대한 두 세계의 충돌, 그리고 운명을 건 전쟁과 새로운 수호자 탄생의 웅장한 전율을 다시금 느낄 수 있다.
 
특히 모두의 가슴을 울렸던 채드윅 보스만을 향한 제작진과 배우들의 뜨거운 헌정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