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최필립, 둘째 소아암 치료 종결 고백…"견뎌줘서 고마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배우 최필립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배우 최필립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배우 최필립이 둘째 아들이 소아암 투병 끝에 치료 종결 소식을 받았다고 전했다.

최필립은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리고 "2022년 6월 저희 둘째 도운이가 소아암진단을 받았었다"며 "그리고 오늘 담당 교수님으로부터 종결 소식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시간 동안 너무 잘 이겨내 온 우리 리틀 히어로 도운아, 정말 고맙고 축복해"라며 "아직 네 살밖에 안 된 우리 첫째 도연아 모든 상황을 이해하고 견뎌줘서 너무 고맙고 사랑해"라고 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부모로서 이 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건 이 상황을 받아들이는 '태도' 뿐이었다. 우리 가족은 이 어려운 상황에 대한판단을 미루기로 했었다"며 "물론 너무나 아프고 힘든 시간이지만, 이 일에 대한 평가는 우리가 천국 가기 전에 내릴 수있다고 생각했다"고 지난날을 담담히 고백했다.

배우 최필립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배우 최필립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최필립 아들은 소아암 진단 이후 세 번의 전신마취 수술과 여섯 번의 항암치료를 진행했다.

최필립은 "아이가 아픈 것은 분명 어려운 상황이나, 그 안에서 우리가 주님을 뜨겁게 만났기에 고난만은 아니었다"며 "그리고 이 일이 우리의 인생에 축복으로 기억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운이가 종결했지만,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은 것은 지금도 많은 아이가 아파하고 그 가족들이 애쓰고 있다는사실을 알기 때문"이라며 "소아암 환우들과 그 가족들을 위하여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해 보려 한다. 그리고 늘 함께기도하겠다"고 전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