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송혜교×김은숙 작가 '더 글로리', 공개 3일 만 글로벌 3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넷플릭스 톱 10 웹사이트 화면 캡처.넷플릭스 톱 10 웹사이트 화면 캡처.배우 송혜교와 김은숙 작가의 재회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가 공개 3일 만에 글로벌 3위에 올랐다.
 
4일 넷플릭스 공식 순위 집계 사이트인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0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는 공개 3일 만에 2541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단숨에 넷플릭스 글로벌 톱(TOP) 10 TV(비영어) 부문 3위에 올라섰다.
 
'더 글로리'는 대한민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쿠웨이트, 싱가포르, 모로코, 홍콩 등 19개 나라의 톱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해외 매체들은 "송혜교는 미묘한 연기를 통해 상처 입은 캐릭터를 효과적으로 표현해냈다. 1분 만에 문동은의 복수를 수긍하게 된다"(포브스) "시리즈의 매혹적인 미장센과 동은의 서정적인 내레이션으로 보여진 김은숙 작가의 우아한 글솜씨는 금상첨화다"(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가해자들이 불쌍하게 그려지는 몇몇 다른 복수극과 다르게 피해자의 복수를 꺼림칙하게 느끼지 않도록 만들었다. 송혜교의 다채로운 표정 연기가 돋보인다. 아역 배우들의 연기도 놀라움을 자아낸다"(레저바이트) 등 호편을 쏟아냈다.
 
'더 글로리'는 김은숙 작가의 첫 장르물 도전이자 장르물의 대가 안길호 감독이 연출, '태양의 후예'에 이은 김은숙 작가와 송혜교의 두 번째 만남으로 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파리의 연인',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상속자들', '도깨비', '태양의 후예', '미스터 션샤인' 등 수많은 히트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김은숙 작가는 '엄마는 내가 죽도록 누굴 때리면 더 가슴 아플 것 같아? 아니면 죽도록 맞고 오면 더 가슴이 아플 것 같아?'라는 딸의 질문에서 작품을 시작했다.
 
온 생을 걸어 처절한 복수를 계획하는 문동은 역의 송혜교는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어린 동은은 무방비 상태로 상처를 받은 반면 성인이 된 동은은 가해자들에게 처절하게 복수하는 인물이기 때문에 불쌍한 모습보다는 단단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가해자들에게 '나는 단단해졌고 너희들을 벌 줄 수 있는 그만한 힘을 갖고 있어'라는 생각을 가진 인물로 그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작품 참여 의의를 밝혔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3월 파트 2가 공개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