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英 BBC 선정 경기 MVP "고립됐지만 날카로웠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 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의 '마스크 투혼'이 호평을 받았다.

손흥민은 24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 리그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풀 타임을 소화했다. 안와 골절상으로 마스크를 쓰고 출전하는 투혼을 보이며 0 대 0 무승부를 이끌었다.

영국 공영 방송 BBC는 이날 경기 최우수 선수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BBC는 손흥민에게 7.88점으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매겼다. 골키퍼 김승규(알샤바브)가 7.46점, 김문환(전북)이 7.34점으로 다음 순이었다.

이날 경기에서 FIFA가 선정한 공식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는 우루과이의 미드필더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였다. 그러나 BBC는 정신력으로 부상을 이겨내고 강팀과 대등한 승부를 이끈 손흥민에게 더 높은 점수를 줬다.

우루과이에 대한 BBC의 평점에서 다르윈 누녜스(리버풀)가 6.85점으로 최고점이었다. 로드리고 벤탕쿠르(토트넘) 6.48점, 발베르데 6.34점 순이었다.

전반적으로 한국 선수들이 높은 평점을 받았다. 김진수(전북) 7.29점, 김민재(나폴리) 7.23점, 김영권(울산) 7.22점, 황인범(올림피아코스) 7.04점 등이다.

BBC는 이날 경기에 대해 "한국이 전반전을 주도했으나, 우루과이가 점차 우세한 경기를 펼쳤고, 후반 막판에는 발베르데의 슛이 골대를 때리는 등 거의 이길 뻔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전반에 한국은 경기 주도권을 잡고, 좋은 빌드업 축구를 선보였다"먼서 "손흥민은 자주 고립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공간을 파고들며 수비 2명을 제치고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 BBC는 "H조에서는 한국, 우루과이, 포르투갈의 16강 경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음으로 열린 H조 경기에서는 포르투갈이 가나를 3 대 2로 눌렀다.

다른 유력 매체 유로스포츠의 한국-우루과이의 경기 평가는 사뭇 달랐다. 유로스포츠는 디에고 고딘(벨레스 사르스필드)과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평점 8점, 가장 높은 점수를 매겼다.

최우수 선수도 히메네스였다. 유로스포츠는 "고딘과 좋은 호흡을 맞춰 수비에서 활약했고, 공격에서는 대각선 롱 볼을 올리며 찬스를 만들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도 내놨다. 유로스포츠는 "우루과이는 공격 재능이 뛰어난 팀이지만 이날은 탄탄한 수비의 한국을 상대로 다소 빡빡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루이스 수아레스(나시오날)나 누녜스가 공격에서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상대적으로 한국 선수들에게는 박한 점수를 줬다. 유로스포츠는 이재성(마인츠)에게 가장 높은 7점을 줬고, 손흥민이 6점이었다 .

영국 신문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에게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7점을 매겼다. 인디펜던트는 손흥민의 후반 막판 페널티 지역 정면 왼발 중거리 슛에 대해 "골대 낮은 쪽 코너를 겨냥했지만 오른쪽으로 빗나갔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우루과이의 발베르데에게 가장 높은 8점을 줬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