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를 대표해 나갔는데…' 왜 이란 선수들은 국가 연주 때 침묵했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란 선수들이 21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 리그 잉글랜드와 B조 1차전에 앞서 국가 연주 때 침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이란 선수들이 21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 리그 잉글랜드와 B조 1차전에 앞서 국가 연주 때 침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국과 함께 아시아 축구 최강으로 다투는 이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첫 경기에서 국가를 부르지 않았다. 자국 내 반정부 시위에 대한 지지를 침묵으로 표현한 것이다.

이란 선수들은 21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 리그 잉글랜드와 B조 1차전에 앞서 국가 연주 때 침묵했다. AFP통신은 22일 "이란 내 반정부 시위에 대한 지지 의사를 나타내려는 의도"라는 해석을 내놨다.

현재 이란은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월 마흐사 아미니라는 이란 여대생이 히잡을 착용하지 않아 체포돼 구금됐다가 사망한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다. 정부의 강경 진압에 수백 명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이란 축구 대표팀 선수 일부도 반정부 시위 지지 의사를 밝혔다. 대표팀 주장 알리레자 자한바흐시는 "국가를 따라 부르지 않기로 하면서 시위대에 연대 표시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이란 선수들이 경기 시작 전 국가 연주 시 굳은 표정으로 서 있자 TV 중계 카메라는 관중석에 머리를 스카프로 가린 여성이 울먹이는 모습을 비췄다"고 보도했다. AP통신도 "이란 국영 TV는 선수들 얼굴을 비추는 대신 경기장 전경으로 화면을 돌렸다"고 전했다.

경기장 현장에서도 이란의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는 움직임이 보였다. 이란 응원단 쪽에는 '여성, 삶, 자유'(Women Life Freedom)라는 플래카드가 걸렸고, 페르시아어로 '자유'를 뜻하는 '아자디'라는 구호도 나왔다.

이란 테헤란에서 왔다는 34살의 여성 아프사니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내가 엄청난 축구 팬이지만 실제 경기장에서 관전하는 것은 오늘이 처음"이라면서 "경기장에 들어올 때 눈물이 나더라"고 말했다. 이란은 엄격한 이슬람교 율법에 따라 여성의 축구장 입장이 어렵다. AP통신은 "아프사니는 이란 정부를 의식해 자신의 성(姓)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란에서 사망한 여대생 아미니의 나이 22세를 기려 잉글랜드와 경기 전반 22분에는 일부 팬들이 아미니의 이름을 연호했다. 이란 선수들도 2골을 넣었지만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물론 잉글랜드에 대량 실점하면서 분위기가 좋지 않기도 했다.

21일 오후(현지 시각)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잉글랜드 대 이란 경기에서 관중이 여성의 자유를 보장할 것을 호소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21일 오후(현지 시각)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잉글랜드 대 이란 경기에서 관중이 여성의 자유를 보장할 것을 호소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그럼에도 이란 대표팀에 대한 자국 여론은 좋지 않다. 테헤란에서 온 35세 여성 팬 마이람은 AP통신을 통해 "선수들이 더 명확한 연대 의사를 밝히지 않아 실망"이라고 꼬집었다.

AP 통신은 "이란 대표팀을 응원하는지 여부를 두고 이란 내 여론이 갈리고 있다"면서 "다수는 이란 대표팀을 응원하는 것을 (이란 정부를 응원하는 것으로 간주해) 길에서 목숨을 잃은 이란 젊은이들에 대한 배신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의 언어학 교수 캄란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반정부 시위가 축구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나도 이번 대회에서는 이란이 3패를 당하기를 바란다"고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외국에서도 이란 내 인권 상황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군사 지원 등을 이유로 '이란을 이번 월드컵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알리 자심이라는 14세 이란 팬은 AP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이란 (대표팀)의 실패를 원하는데 선수들이 어떻게 경기에 집중하겠느냐"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예전 한국과 경기에서 이른바 '주먹 감자' 논란을 일으킨 이란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도 불만을 드러냈다. 케이로스 감독은 "우리 팀을 응원하지 않을 것이라면 집에 있으라"면서 "왜 여기까지 와서 우리에게 야유하느냐. 우리는 그런 팬들은 필요 없다"고 불편한 기색을 표출했다.

이란은 오는 25일 웨일스와 조별 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이란이 잉글랜드에 2 대 6 대패를 당한 가운데 미국과 1 대 1로 비긴 웨일스도 16강 진출을 위해 사활을 걸고 나설 전망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