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짓 아냐?" 왜 방글라데시에 무려 3.2km 태극기 띠가 걸렸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반샤람푸르[방글라데시] 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아부 코시르·사비나 부부가 제작한 3.2㎞의 태극기 띠. 연합뉴스(반샤람푸르[방글라데시] 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아부 코시르·사비나 부부가 제작한 3.2㎞의 태극기 띠. 연합뉴스
방글라데시에서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3.2km '태극기 띠'가 등장해 화제를 모은다.

AFP통신은 21일 한국 축구를 응원하는 방글라데시의 코시르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통신에 따르면 화학자 아부 코시르(45)와 아내 사비나(34)는 5000 달러(약 677만 원)에 태극기를 구입해 3.2km 길이로 이은 뒤 반샤람푸르 마을과 마을을 잇는 다리에 설치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서다. 코시르가 15년 동안 한국에서 일했던 인연 때문이다.

사비나는 "우리는 한국을 사랑한다"면서 "한국 축구를 응원하고자 다리 위에 태극기를 이어 붙이는 방법을 택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을 응원하고, 그들의 승리를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물론 사비나는 한국에 가보진 못했다. 그러나 남편이 15년 동안 한국에서 일하면서 접한 문화, 사회 규범, 여러 환경 등을 전해 들었다. 사비나는 "남편이 전한 한국의 이야기를 무척 좋아한다"면서 "한국은 내가 가장 방문하고 싶은 나라"라고 말했다.

코시르는 한국에서 중고 전화기 등의 부품을 긁어낸 뒤 녹여서 금을 추출하는 작업을 했다. AFP는 "코시르는 한국에서 일하는 동안 방글라데시에서 사업을 할 만큼 자금을 모았다"면서 "그는 현재 보석 사업을 하고 있는데 방글라데시에서는 중산층으로 분류된다"고 전했다.

(반샤람푸르[방글라데시] AFP=연합뉴스) 아부 코시르·사비나 부부가 방글라데시 반샤람푸르 다리 위에 건 3.2㎞의 태극기 띠. 연합뉴스(반샤람푸르[방글라데시] AFP=연합뉴스) 아부 코시르·사비나 부부가 방글라데시 반샤람푸르 다리 위에 건 3.2㎞의 태극기 띠. 연합뉴스

특히 코시르는 2002년 한일월드컵을 한국에서 봤고, 거리 응원에 큰 감명을 받았다. 코시르는 "안정환은 정말 뛰어난 선수였다"고 당시 월드컵을 돌아봤다. 이처럼 코시르는 한국을 떠났지만 자기의 인생을 바꾸는 계기를 마련해준 데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갖고 있다.

AFP는 "코시르는 3.2km의 태극기 띠를 제작하고자 망고 농장을 팔았다"면서 "재단사가 태극기 띠를 완성하는 데 걸린 시간은 2주였다"고 소개했다. 코시르의 이웃 모하마드 아카시는 "부부가 한국을 향한 사랑을 보여주고자 너무 많은 돈을 썼는데 정말 미친 짓"이라면서도 "그래도 다리 위에 이어진 태극기 띠를 보고자 많은 사람이 우리 마을에 온다"고 귀띔했다.

코시르는 "모든 경기에는 승패가 있다. 나는 그저 한국을 응원하는 사람 중 한 명"이라면서 "한국이 패하더라도 나는 한국을 응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포르투갈과 우루과이, 가나와 월드컵 H조에 묶여 16강 진출을 경쟁하는데 외신에서는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방글라데시는 월드컵 본선은 언감생심이지만 월드컵 대회면 열기가 뜨겁다. AFP는 "방글라데시에서는 월드컵이 열리는 해에 집 외벽을 응원하는 국가의 색으로 칠하곤 한다"면서 "대부분이 브라질, 아르헨티나를 응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2018 러시아월드컵 기간에는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와 네이마르(브라질)의 열성 팬들이 충돌해 두 사람이 중상을 입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