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버지의 恨, 20년이 지나 아들이 풀어줬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미국 티머시 웨아가 22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B조 웨일스와 1차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 신화=연합뉴스미국 티머시 웨아가 22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B조 웨일스와 1차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아버지의 한을 아들이 풀어줬다. 아프리카 역사상 최고 공격수 라이베리아 조지 웨아 대통령(56)도 하지 못한 월드컵 본선 득점을 아들 티머지 웨아(22·릴)가 이뤄냈다.

아들 웨아는 22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B조 웨일스와 1차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크리스천 풀리식의 침투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해 이날 1 대 1 무승부의 귀중한 득점을 책임졌다.

생애 첫 월드컵 출전에서 첫 골까지 넣는 기쁨을 누렸다. 특히 웨아는 아버지가 경기장에서 직접 관전한 가운데 골을 넣었다.

아버지의 한을 풀어준 효자의 골이었다. 웨아 대통령은 현역 시절 특급 공격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지만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웨아는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 빅 리그에서 뛰며 13시즌 공식전 478경기 193골을 넣었다. 특히 세계 축구의 양대 산맥 유럽과 남미 이외 선수로는 최초로 축구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인 발롱도르와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를 석권했다. 전성기인 1995년의 일이다.

하지만 웨아는 월드컵 본선에서 활약하진 못했다. 라이베리아가 워낙 작은 나라여서 전력이 약하기도 했지만 라이베리아가 내전을 겪은 영향도 있었다. 웨아는 선수 겸 감독으로 2002 한일월드컵에 도전했지만 끝내 무산된 가운데 2003년 은퇴했다.

아프리카 역사상 최고 공격수로 꼽히는 라이베리아 조지 웨아 대통령. AFP=연합뉴스아프리카 역사상 최고 공격수로 꼽히는 라이베리아 조지 웨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다만 웨아는 한일월드컵 당시 사재를 출연해 대표팀 운영비로 쓰는 등 국민적인 영웅으로 떠올랐다. 이를 바탕으로 조국의 대통령까지 올랐다.

그로부터 20년. 아들이 아버지를 대신해 그토록 꿈에 그리던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았다. 아버지의 DNA를 물려받은 아들 웨아가 미국 유니폼을 입고 웨일스와 경기에 출전한 것. 아버지가 프랑스 시민권이 있고, 어머니는 자메이카 출신의 미국인인 터라 웨아는 라이베리아까지 3개 국가 대표팀으로 뛸 수 있었다. 전력이 충분하고 대표팀 발탁 가능성이 높은 미국을 택했다.

그리고 아버지의 아쉬움을 시원하게 날렸다. 아들의 월드컵 데뷔 골을 지켜본 웨아 대통령은 23일까지 도하에 머문 뒤 후련한 마음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