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터뷰]라미란의 진심…"'제2의 라미란' 아닌 '제1의 자신' 되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영화 '정직한 후보 2'(감독 장유정) 주상숙 역 배우 라미란 <하>
라미란이 말하는 배우 라미란에 관한 이야기

영화 '정직한 후보 2' 주상숙 역 배우 라미란. NEW 제공영화 '정직한 후보 2' 주상숙 역 배우 라미란. NEW 제공※ 스포일러 주의
 
누구보다 주상숙을 살아 숨 쉬는 인물로 그려내고, '진실의 주둥이'로 관객들을 한껏 웃겼던 배우 라미란에게 사실 '코미디'란 쉽지 않은 장르다. 스스로도 코미디와는 거리나 먼 사람이라고 한 라미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가진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부어 '주상숙'을 완성했다. 그것이 자신의 일이자 관객들에게 행복을 안길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 웃음이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한다"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주상숙으로 돌아왔다. 그런 라미란에게 배우로서의 '진심'을 들어봤다.

영화 '정직한 후보 2' 스틸컷. NEW 제공영화 '정직한 후보 2' 스틸컷. NEW 제공 

라미란의 에너지가 모여 만들어진 '주상숙'이란 웃음

 
▷ '정직한 후보' 시리즈에서 보이는 라미란은 거의 타고난 코미디 연기의 달인 같다.
 
잘 짜인 각본이 있으면 가능하다. 굳이 뭔가를 하려고 애쓰지 않고 상황에 충실하기만 해도 보는 사람이 재미를 찾을 수 있는 게 희극이다.
 
▷ 많은 배우가 일상적인 톤의 연기보다 오히려 코미디 연기가 더 어렵다고 하는데, 다른 작품보다 코미디 연기를 할 때 에너지가 더 많이 소모되나?
 
거의 쓰러진다. 또 한편으로는 대부분 재밌는 장면이라 열심히 하면서도 웃음이 터질 때가 있다. 그런데 웃는다는 것 자체가 엔도르핀이 돌고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영화 '정직한 후보 2' 스틸컷. NEW 제공영화 '정직한 후보 2' 스틸컷. NEW 제공 
▷ '정직한 후보' 속 주상숙이 워낙 많은 사람에게 웃음을 안겼다 보니 주상숙이라는 이미지가 강렬하게 남아 있다. 혹시나 하나의 이미지로 굳어질까 봐 우려스러운 적은 없었나?
 
보시는 분들은 가장 기억에 남고 각인되는 모습을 기억하니까 코미디를 잘하는 사람처럼 됐지만 사실 난 코미디하고 거리가 멀다. 힘들다. 평소에는 목소리 톤도 낮고 조곤조곤하게 이야기하는 스타일인데 코미디 연기를 하려면 한껏 끌어올려야 해서 사실은 조금 더 힘을 많이 필요로 한다.
 
배우라면 여러 가지 역할을 하고 싶어 하는데, 어떠한 이미지로 굳어지거나 한 곳에만 집중하면 보는 분들도 지루해질 수 있고, 하는 사람도 쉽게 매너리즘에 빠질 수 있으니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경계하고 있다.
 

▷ 활약이 많아질수록 라미란이란 배우에게 기대하게 되는 것도 자연스럽게 많아지는 것 같다. 그만큼 배우 라미란에 대한 만족이 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이러한 기대나 그로부터 올 수 있는 책임감에 대처하는 라미란만의 방법이 있는지 궁금하다.
 
두 번 세 번 하다 보면 소진될 수 있고, 나라는 사람의 연기 스타일 등이 분명 읽히고 지겨워질 수도 있다. 배우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다음엔 어떤 이야기를 할까에 대한 기대감이면 더 좋을 것 같다. 또 다른 모습으로 인사드릴 테니 그런 기대를 해주시면 좋겠다.

영화 '정직한 후보 2' 주상숙 역 배우 라미란. NEW 제공영화 '정직한 후보 2' 주상숙 역 배우 라미란. NEW 제공 

'제2의 라미란'이 아니라 '제1의 자신'이 되길 바라는 마음

 
▷ 라미란의 욕심통을 채우고 있는 배우로서의 욕심이 있다면 무엇일지 궁금하다.
 
칭찬? 가끔 그런 게 있다. 정말 힘들었는데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오랜만에 웃었다' '행복했다' '한참 울었다' 이런 이야기를 가끔 들으면, 내가 이 정도의 힘이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니까 자존감도 올라간다. 그런 이야기 들을 때 가장 좋다. 그런데 안 좋은 이야기를 봤을 때도 그 사람이 그렇게 느낀 거니까, 그런 감정을 줄 수 있는 것도 좋은 거 아닌가. 다양한 감정을 볼 수 있는 게 좋다.
 
▷ 자신의 연기가 누군가에게는 행복이 되는데, 그렇다면 배우로서는 어떨 때 행복한가?
 
연기할 때가 가장 행복하다. 그중에서도 같이 하는 사람과 합이 딱딱 맞아서 오는 카타르시스가 있다. 무대에서 연기할 때는 그런 피드백이나 관객들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느끼지만, 영화나 드라마는 찍어놓은 다음 피드백이 오는 거라 그 안에서의 느낌이 있다. 정말 짜릿하게 오는 쾌감이 있는데, 그럴 때 제일 행복하다. 그러면 끝나고 맥주 한잔하고 싶어진다.(웃음)
 
▷ 그렇다면 '인간 라미란'으로서는 언제 행복한가?
 
인간으로서 행복할 때는 배우로서 행복감을 느끼는 나를 발견할 때? 일을 하는 사람이고 일에서 성취감을 느꼈다면 그게 인간 라미란에게도 행복이 되니까. 하다못해 뭔가 입에 맞는 걸 먹었을 때도 행복하고, 안 봤던 영화가 공짜로 올라온 영화가 있으면 행복하고, 내일 쉬는 날이니까 오늘은 밤새 영화를 볼 수 있다고 하면 그럴 때도 행복하다.

영화 '정직한 후보 2' 스틸컷. NEW 제공영화 '정직한 후보 2' 스틸컷. NEW 제공 
▷ 많은 여성 후배가 '라미란을 보며 연기한다' '제2의 라미란'이 되고 싶다고 이야기한다. 그런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무엇인가?
 
"왜 제2의 라미란이 되냐, 제1의 네가 되어야지." 포기하고 싶을 때는 생각해도 괜찮을 거 같다. "저 사람도 있는데 나도 할 수 있어"라는 용기가 필요할 때 말이다. 우리가 가진 재능은 다 다른 만큼 본인만이 할 수 있는 걸 하는 게 가장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운이 좋았던 거고 '이렇게 되어야지' 생각하고 하면 너무 힘들 거 같다.
 
만약 그게 안 되거나 미치지 못했을 때 오는 힘듦이 더 큰 것 같다. 자기의 길을 걸어가고, 거기에 만족하는 마인드를 갖는 게 중요하다. '내가 왜 저기까지 못 갔지?'라며 자기를 채찍질하거나 힘들게 하면 그건 더 슬픈 일이다. 만족하고 행복함을 느낄 수 있는 마음이 정말 중요한 거 같다.

 
▷ 마지막으로 예비 관객들을 위해 '정직한 후보 2'를 보다 더 제대로, 재밌게 관람할 수 있는 라미란만의 방법을 알려준다면 무엇이 있을까?
 
'정직한 후보 1'을 보면 더 재밌을 거 같다. '정직한 후보 2'에 대한 이해도가 더 높아져서 좀 더 편하게 볼 수 있을 거 같다.
 
<끝>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