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난입한 관객이 폭행 위협…"다친 데 없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가수 허각. 빅플래닛메이드 제공가수 허각. 빅플래닛메이드 제공가수 허각이 대학 축제 공연 도중 난입한 관객에게 폭행 위협을 당했다.

허각은 지난 22일 경북 포항시에 소재한 포항대학교 축제 무대에 올랐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게시된 영상을 보면 허각이 노래를 부르던 중 한 남성이 무대 위로 난입했다. 이 남성은 허각의 마이크를 뺏고, 손을 들어 때리려는 행동을 취했다. 공연 관계자들이 제지해 결국 남성은 무대 밖으로 퇴장했지만 충분히 신변에 위협이 되는 상황이었다.

이 남성은 축제에 참석한 포항대학교 학생이 아닌 동네 주민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빅플래닛엔터테인먼트는 23일 CBS노컷뉴스에 "조금 놀란 것 빼고 현재 상태는 괜찮다. 다친 곳도 없고, 해프닝 이후 허각은 남은 공연을 잘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슈퍼스타K2'에서 우승해 이름을 알린 허각은 '헬로(Hello)' '나를 사랑했던 사람아' '죽고 싶단 말밖에' 등 많은 히트곡들로 사랑 받으며 꾸준히 가수 활동을 이어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