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김선아×안재욱이 겨냥할 '법조 카르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JTBC 새 토일극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24일 첫 방송

배우 김선아와 안재욱. JTBC 제공배우 김선아와 안재욱. JTBC 제공김선아·안재욱의 상류층 가족 법정물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

22일 온라인 생중계 된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이하 '디 엠파이어')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선아, 안재욱 그리고 유현기 PD가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디 엠파이어'는 법으로 쌓은 철옹성 안에서 지켜졌던 욕망과 위선의 삶, 그들의 비밀에 대한 폭로이자 가진 자들의 추락 스캔들을 다룬다. '공부의 신' '브레인' '내 딸 서영이' '최고의 이혼' 등 다양한 장르 스펙트럼을 보여준 유현기 PD가 연출을 맡았다.

김선아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 한혜률을 연기한다. 대한민국 성골 법률가 집안의 인물로, 김선아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검사 캐릭터에 도전한다.

그는 "대본이 가장 큰 이유였다. 검사 역할과 법조계 배경 드라마가 처음이었는데 가족 전체가 법조계에 종사하는 특이한 분위기도 그렇고, 대본이 넘어갈 때마다 다음이 궁금해졌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만나서 믿음이 크게 생겼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검사 연기에 대해서는 "검사로만 다가가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인간 한혜률은 검사이자 법조계 집안 장녀다. 환경이 만든 성격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거기에 중점을 두고 캐릭터를 연구했다"며 "용어는 무조건 읽고 외웠던 것 같다. 많이 읽을 수밖에 없게, 공부를 많이 시키는 대본이었다"고 전했다.

안재욱은 로스쿨 교수이자 한혜률의 남편 나근우 역으로 분한다. 연쇄살인마를 연기했던 전작 '마우스'와는 다른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그는 "전작과 다르게 보여야 하고, 반전에 대한 기대감을 어떻게 해소해야 되나 고민이 깊었다. 대본을 보면서 막중한 책임감이 생겼고, '마우스'처럼 이 작품의 반전이 시청자들에게 흥미롭게, 재미있게 다가갔으면 한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나근우 캐릭터를 두고는 "절실하게 접근했다. 보이는 게 다가 아니"라며 "내 기분대로 표현을 다 못하고 절제 속에 내재된 마음가짐과 느낌을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지 부담을 가졌다. 빈틈 없어 보이는 단정함, 소신 있는 말투 속에 감춰진 마음이 포인트"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김선아와 안재욱의 부부 호흡은 순조로웠다. 실제 두 사람은 20년 동안 알고 지낸 사이라고.

김선아는 "선배님과 봉사단체에서 오랫동안 활동을 같이 했다. 작품은 처음이라 기대와 떨림이 있었다. 모르는 배우보다 아는 배우와 연기를 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나 싶은 부분이 많은데 편하게 잘해주시고 웃겨주셔서 감사했다"고 이야기했다.

안재욱은 "20년 넘게 친분이 있는데 작품은 처음이었고, 이제껏 김선아씨에게서 느끼지 못한 부분을 느꼈다. '이렇게 까지 마음을 안 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막 하더라. 부부인데도 인내해야 하는 저만의 세계가 있었다. 그만큼 표현을 잘해줘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화답했다.

유현기 PD. JTBC 제공유현기 PD. JTBC 제공최근 쏟아지는 법정물, 상류층 배경 드라마들과 '디 엠파이어'의 가장 큰 차별점은 무엇일까. 유현기 PD는 현직 변호사들이 집필한 대본의 리얼리티와 '법조 카르텔'을 꼽았다.

유 PD는 "전문 작가님들이 아니라 현직 변호사분들이 집필한 대본이다. 너무 리얼하고 종사자만 알 수 있는 이야기를 어떻게 썼나 했는데 현직 변호사분들이 몇 년 동안 노력한 결과란 걸 알게 됐다. 그래서 함께 대본 작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법조인 비리나 개인 사생활 논란을 다룬 법조인 소재 드라마가 많았고 그래서 더 부담이 되기도 했다"면서도 "저희 작품은 법조 카르텔을 다룬다. 카르텔은 독과점인데, 사회적 영향력이 큰 사람들이 카르텔을 형성했을 때 그것이 얼마나 개인과 사회에 피해를 줄 수 있는지 탐구한다. 남들이 누리지 못하는 곳에서 철옹성 같이 일가를 이루고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거기에 물음표를 던지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오는 24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