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허찬 음주운전 적발→활동 중단 "뼈저리게 반성"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그룹 빅톤 멤버 허찬. 연합뉴스그룹 빅톤 멤버 허찬. 연합뉴스그룹 빅톤 멤버 허찬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활동을 중단한다.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이하 소속사)는 지난 22일 공지를 통해 "허찬이 지난 20일 오전 지인들과 만남 뒤 귀가하던 도중, 경찰에게 음주 운전으로 적발되는 일이 있었다.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하고 있는 중이며 면허 취소 등의 처분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허찬은 절대로 하지 말았어야 할 잘못을 한 점에 대해 크게 반성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 이와 함께 팬 여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치게 된 점에 대해서도 죄송한 마음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허찬은 팀 및 개인 활동을 전면 중단한다. 10월 15~16일 예정된 팬콘서트 등 향후 스케줄은 허찬을 제외한 5인 멤버 체제로 진행된다.

소속사는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인해 많은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죄송하다. 어떤 부분에서 이러한 잘못이 빚어지게 됐는지 돌아보고 다시금 점검해, 더 이상 유사한 일로 실망시켜드리는 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팬 여러분들께 죄송한 말씀 드린다"고 거듭 사과하며 재발 방지 노력을 약속했다.

허찬 역시 이날 빅톤 팬 카페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찰나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큰 실망감을 안겨드리게 됐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하루 하루 후회와 자책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여러분들이 받으신 상처와 실망감의 몇 배를 더 뼈저리게 느끼고 깊이 뉘우칠 것이며, 돌이킬 수 없는 행동을 향한 모든 비난과 질책들을 마음 속에 새기고 앞으로 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기 위해 마음 깊이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건의 여파로 허찬이 출연했던 한국장학재단 웹드라마 '프로, 틴' 1화 유튜브 영상도 현재 삭제됐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