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영 측 '50대 여배우' 루머에 "선처 없이 법적 조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배우 김정영. 에스더블유엠피 제공배우 김정영. 에스더블유엠피 제공'50대 여배우' 루머에 배우 김정영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정영의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는 지난 22일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유튜브를 통해 김정영과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해당 유튜버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제목에 사용해 마치 실제 사실인 것처럼 영상을 올려 해당 배우와 가족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루머로 피해자에게는 크나큰 고통을 주는 반면, 해당 유튜버는 이러한 악질적인 영상을 통해 개인 영리를 취하고 있는 비합리적인 사안에 대해 당사는 모든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루머 유포, 악의적인 비방 등에 대해서는 선처가 없을 전망이다.

에스더블유엠피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악의적인 루머와 비방, 인신공격 등의 게시물과 댓글 등을 작성한 이들은 즉시 삭제하길 권고하는 바이며, 향후 처벌에 대한 어떠한 선처도 없으며 강경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최근 불륜설에 휩싸인 '50대 여배우'로 김정영을 지목했다. 연극 배우로 활약했던 김정영은 꾸준히 독립·상업 영화들과 드라마에 출연해왔다. 최근에는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 tvN 드라마 '이브'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배우자는 배우 김학선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