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정상빈, 코로나19 확진…현지에서 1주 격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정상빈 자료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정상빈 자료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 나섰던 정상빈(그라스호퍼)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4일 "전날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정상빈과 코치 1명, 스태프 4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로써 앞서 수비수 이상민(충남아산)의 확진 등 U-23 대표팀에서 총 7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확진자들은 귀국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확진자는 격리 규정에 따라 현지에서 7일간 격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을 제외한 다른 선수단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예정대로 귀국길에 오른다.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아시안컵에 참가한 황선홍호는 지난 12일 일본과 8강전에서 0 대 3으로 완패해 대회를 마쳤다.
   
한국과 맞붙었던 일본 대표팀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일본축구협회에 따르면 선수 3명과 스태프 1명이 등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됐다.
   
일본은 오는 16일 우즈베키스탄과 결승전을 치른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