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똥물 뒤집어써도 머슴은 일 잘하면 돼"…'일타' 일꾼 강조[영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계양을 출마 이재명, 선거사무소 개소식 현장

"정치인은 국민 위해 일하는 일꾼…일 잘하는게 중요"
대장동 의혹 겨냥 "도둑들이 오물 던져도 문제 아냐"
계양 테크노밸리 개발 등 '정치경제 1번지' 공약
사무실 찾은 시민·지지자…"국민 희망달라"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4일 "머슴은 국민이라는 주인을 위해 일만 잘 하면 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 후보는 이날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우리 정치인들은 국민을 책임지는 일꾼으로서 일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머슴은 일만 잘하면 되는 것이지 옷이 더럽다고 해서, 도둑들한테 당하고 오물을 뒤집어썼다고 해서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대선 과정부터 계속된 대장동 의혹에 선을 긋는 한편, 성실한 일꾼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14일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가 14일 인천시 계양구 임학동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지난 대선 결과를 복기하면서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국민들은 심판자와 유능한 일꾼을 놓고 고민하다가 결국 심판자를 선택했다"며 "하지만 정치인이 심판만 하고 있으면 소는 언제 키우나. 유능한 일꾼이 소도 키우고 살림도 한다"고 말했다.

비록 지난 대선에선 '심판자' 역할을 맡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패했지만, 민생과 맞닿아있는 지방선거에서 만큼은 '일꾼' 이미지를 살려 활약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 후보를 '일타 일꾼'이라고 치켜세웠다. 박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계양을 지역에 출마를 결심하기 전부터 '이재명을 계양하라'는 국민들의 요청이 많았다"며 "이 후보는 이미 성남시와 경기도를 '계양'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전국의 '일타 일꾼'인데 이런 일꾼이 계양지역에 와서 얼마나 많은 일을 하게 될지 기대된다"며 "이번 선거에선 '말꾼'이 아닌 일꾼을 뽑아달라"고 했다.


"계양을 정치·경제 1번지로 만들 것"

14일 인천 임학동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정치인과 지지자, 시민들이 참석했다. 정성욱 기자14일 인천 임학동에서 열린 이재명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정치인과 지지자, 시민들이 참석했다. 정성욱 기자
이 후보는 인천 계양을 정치와 경제 1번지로 만들겠다고도 약속했다. 그는 "판교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데는 10년이 넘게 걸렸지만, 제2테크노밸리는 3~4년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제가 책임지고 가능한 선에서 절차를 단축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판교 테크노밸리를 성공시킨 것처럼 계양 테크노밸리도 그렇게 만들겠다"며 "계양을 정치경제 1번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계양구민뿐 아니라 인천시민, 수도권 주민과 함께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며 "계양에서 돌풍을 만들어 인천은 물론 수도권을 넘어 대한민국 일꾼을 뽑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외쳤다.


지지자·시민들 몰리며 인산인해 "국민에게 희망줬으면"

이재명 후보와 사진 촬영을 하기 위해 대기중인 시민들. 정성욱 기자이재명 후보와 사진 촬영을 하기 위해 대기중인 시민들. 정성욱 기자
이날 개소식에는 시민들과 지지자, 정치인까지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지지자들은 민주당 인사들이 올 때마다 이름을 연호하며 호응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각자 휴대전화를 들고 개인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개소식 시간이 다가올수록 사무실을 찾는 지지자는 늘어났고, 관계자들은 "안쪽으로 이동해 달라"고 계속해서 안내했다. 사무실 건물 2개 층마저 시민과 지지자로 가득차자 민주당 관계자들은 이후 찾아오는 시민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되돌려 보내기도 했다.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도 고양에서 왔다는 신미숙씨는 "우리 사회 가장 낮은 곳부터 각계 각층을 알아주는 사람이 정치인이 됐으면 하고, 그게 이재명 후보"라며 "우리나라를 이끌 수 있는 일꾼이 큰 자리에 오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왔다는 김종숙씨는 "지난 대선에선 패배했지만 진짜 패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국민들이 힘들어하는 시점에서 나온 만큼, 계양지역을 계양해서 많은 국민에게 희망을 줬으면 한다"고 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