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접종자에 음식 무료" 전복 가게는 왜 '각축장' 됐나[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서울의 한 전복 가게가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손님들에게만 전복을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글을 올리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해당 식당은 "미접종자 포장손님 전복 한 마리 무료 증정. 백신 미접종자는 바이러스 보균자가 아닙니다"라는 안내문을 올렸습니다.

인스타그램 캡처인스타그램 캡처서울 강서구의 한 전복 가게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손님들에게만 전복을 무료로 제공하겠다는 글을 올리자 포털에서 '별점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해당 식당은 지난해 12월31일 SNS를 통해 "안녕하세요 OO전복 입니다. 미접종자분들에게 위로와 응원하는 마음으로 포장 방문시 한 가지 메뉴에 전복 한 마리를 추가로 증정해 드리려고 한다"면서 가게 유리창에 붙여놓은 안내문을 올렸다.

안내문에는 "미접종자 포장손님 전복 한 마리 무료 증정. 백신 미접종자는 바이러스 보균자가 아닙니다", "사회 눈치 보느라 힘드셨죠. 오셔서 '미접종자'라고 말씀해주시면 메뉴에 전복 한 마리 추가해드릴게요. 응원합니다. 힘내세요"라는 글이 써져 있다.

안내문 하단엔 '#백신패스 반대' '#청소년 방역패스 반대' '#강제접종 반대'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등의 해시태그도 보였다. SNS에서 게시물을 접한 몇몇 누리꾼들은 "감사합니다", "멋지십니다", "응원합니다 행복하세요" 등의 응원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이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온라인상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누리꾼들은 "이건 역차별 아닌가. 백신 맞은 사람도 바이러스 보균자가 아니다", "점주는 과연 백신을 맞았을까" 등의 댓글을 올렸다. 한 누리꾼은 해당 가게의 상호와 주소를 적으며 '미접종자 우대 식당 찾았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다음 포털사이트 캡처다음 포털사이트 캡처
해당 가게에 '별점 1점 테러'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미접종자를 바이러스 보균자 취급해서 눈치보는 게 아니다. 본인이 매개체가 돼 전파할 수 있음에도 접종을 거부하고 OO전복 같은 식당을 드나들며 접종하지 않아도 될 권리만 주장하는 게 욕을 먹는 것"이라며 포털사이트 별점 리뷰창 별점 1점을 남겼다.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도 "접종자 차별이 멋지다는 미접종자 수준", "난 절대로 안 간다", "이 가게에서 코로나 걸리면 책임은 지는 건가" 등의 비판 댓글이 달렸다.

그러나 이날 오전 '별점 테러'를 당해 평점이 1점대로 바닥을 쳤던 식당의 평점은 2점대로 반등했다. 방역패스를 반대하는 누리꾼들이 5점대의 별점을 주면서다. 현재 해당 가게의 별점리뷰창은 방역패스를 찬성하는 측과 반대하는 측의 각축장이 된 상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8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사적모임 4인 제한·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오는 16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날부터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에도 6개월 유효기간이 적용된다. 방역패스 유효기간 적용은 오는 9일까지 일주일 계도기간을 거쳐 시행된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