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남 음주 공방…"軍 안 간 하태경은 몰라" vs "20대 적대시"[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남학생들이 군대 가기 전 술을 많이 마셔 학점이 나오지 않는다'는 취지로 지적한 국민의힘 김민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자신을 비판한 하태경 의원을 향해 "군대를 다녀오지 않아 모른다"고 응수했다.

김민전 위원장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 의원이 (제게) 전화를 걸어와 '2020년 재검표가 진행되지 못하는 이유가 민경욱 의원이 재검표에 들어가는 비용 2억 원을 안 내고 버티기 때문이라며 재검표 이야기는 잘못 알고 말하는 것'이라고 한다"며 "재검표 소송을 담당하는 변호사분께 연락해보니 하 의원이 잘못 알고 하는 말이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허위 사실을 말하면서까지 재검표 발언을 하지 못하도록 하려고 한 것인지 궁금하다"며 "민주주의 사회는 무엇이든 문제 제기를 할 수 있고, 검증할 수 있는 사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저의 하나의 가설은 군대를 다녀오지 않았던 하태경 의원이 군대 가기 전 남학생들이 술을 얼마나 많이 마시는지 전혀 모르고 있는 것은 아닐지"라며 "제 학생들도 그렇고, 제 아들도 그렇고 군대가기 전엔 참 (술을) 많이들 마시더라"고 재차 언급했다.

이어 "어쨌든 20대 아들과 딸을 둔 엄마로서, 학교에서 여학생과 남학생을 모두 가르치는 선생으로서 저는 20대의 일자리 부족에 분노한다"며 "일자리 부족을 우려하는 저에게 이대남 무시라고 몰아가는 하 의원이야말로 어떤 정치를 하고자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남학생들은 군대 가기 전이라고 해서 술 마시고 학점 안 나오고, 군대 다녀오고 나서는 적응하는데 학점 안 나오고. 이 사이에 여학생들은 학점이 잘 나오는데 남학생들은 너무 안 나온다. 이게 남학생들의 불만, '이대남'(20대 남성) 불만의 큰 원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하 의원은 "김민전 교수는 청년들에게 즉각 사과하라"며 "윤 후보의 청년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데 이런 분들의 경솔한 발언이 기름을 붓고 있다. 선대위에서도 김 교수의 해당 발언에 대해 경고해야 할 것"이라며 공개 비판한 바 있다.

논란이 일자 김 위원장의 글은 3일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이를 두고 이준석 대표는 "기어코 이 와중에 부정선거까지 장착하려는가"라며 "20대 남자는 술 퍼먹어서 학점 안 나온다고 하다니. 세대포위론이 싫으면 그것을 대체할 전략을 수립하랬더니 이제 20대를 그냥 적대시하려고 하는구나"라고 작심 비판했다.

하 의원도 해당 게시물을 공유하며 "아이고"라고 짧은 반응을 보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