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일정 조정하려 했으나 불가피, 조문 계획 없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유영민 비서실장 文대통령 대신해 빈소 조문 "G20 출국 예정돼 있어 조문 어려워"
국가장 반대 목소리에 "공도 과도 있어 국민들 의견 많이 다를 것, 다 고려했다"

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 사진공동취재단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 사진공동취재단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했다.

유 실장은 이날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대통령께서 오시려고 일정을 조정하려 했으나, 한-아세안 정상회담 일정이 이어지고 내일 아침에는 G20 방문차 출국이 예정돼 있어 불가피하게 대신 위로의 말을 전하라 하셨다"고 설명했다.

유 실장은 '앞으로도 대통령이 올 계획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G20 회의 참석 후 돌아오는 날짜가 11월이어서 (그때는) 장례 절차가 다 끝난다"며 "현재로서 계획은 없다"고 했다.

이날 유 실장의 조문에는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방정균 시민사회수석이 동행했다.

한편, 유 실장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하는 목소리에 대해 "공도 있고 과도 있어 국민 의견이 많이 다를 것"이라며 "그런 부분도 다 고려해서 절차에 따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