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우리은행에서 신용 대출 가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3개월 거래액 월 50만 이상, 사업자 등록 기간 6개월 이상 조건

네이버파이낸셜 제공네이버파이낸셜 제공
네이버파이낸셜은 은행권 최초의 온라인사업자 전용 신용대출 상품인 '우리은행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대출'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상품은 지난해 12월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출시한 대출에 이은 두 번째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전용 신용대출이다. 2금융권에서 1금융권으로 이어지는 신용대출 라인업을 통해 사업자들을 위한 '대출 사다리'를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상품 출시는 상품개발 역량과 네이버파이낸셜의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합쳤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대출모집법인으로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와 우리은행을 연결하면, 우리은행은 대출 심사부터 실행까지의 역할을 담당한다. 오프라인 SME 중심이었던 기존 사업자 대출을 46만여 명에 달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에게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추후 스마트스토어의 비금융데이터를 활용해 계속 협력할 계획이다.

△3개월 연속 스마트스토어 거래액이 월 50만 원 이상 △사업자 등록 기간이 최소 6개월 이상일 경우 최대 4천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이날 기준 금리는 최저 연 2.9%대다. 만기일시상환, 분할상환, 통장식상환(마이너스 통장) 가운데 원하는 상환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양사는 신용평가 하위 등급(우리은행 내부 등급 기준)의 사용자까지 포용하고자 대상자를 최대한 확대했다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