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로 내려앉은 尹, 이재명·이낙연 양자대결서도 모두 열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차기 대선후보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당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모두에게 오차범위 이상의 격차로 열세인 여론조사 결과가 오늘 나왔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창원·박종민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창원·박종민 기자차기 대선후보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당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모두에게 오차범위 이상의 격차로 열세인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 지사는 46% 지지율로 33%인 윤 전 총장을 13%포인트 앞섰다. 2주 전 조사보다 이 지사는 3%포인트 오른 반면, 윤 전 총장은 변동이 없어 격차가 벌어졌다.

여권 후보로 이낙연 전 대표가 나서는 경우에도 이 전 대표가 42%로 윤 전 총장(34%)을 앞섰다. 2주 전 두 사람은 36%로 같았지만, 윤 전 총장이 2%포인트 하락할 때 이 전 대표는 6%포인트 상승해 오차범위 이상 우세를 나타냈다.

여야를 통틀어 본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 27%, 윤 전 총장 19%, 이 전 대표 14%로 집계됐다. 1주 전 조사에 비해 이 지사는 1%포인트 상승한 반면, 윤 전 총장은 1%포인트가 빠지면서 20% 선이 무너졌다. 이 전 대표는 자리를 지켰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4%), 최재형 전 감사원장(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 순이었다.


진보 진영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33%, 이 전 대표가 18%를 기록했고 박용진 의원(4%),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3%), 심상정 정의당 의원(3%), 정세균 전 총리(2%) 순이었다. 보수 진영은 윤 전 총장 22%에 이어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각각 10%를 기록했고 안 대표(6%), 최 전 원장(6%), 원희룡 제주지사(3%) 차례였다.

이번 4개 기관 합동 전국지표조사(NBS)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