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줌 지리게 해줄까", "악마가 될 수 있다" 軍간부의 폭언[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내가 당직 설 때 아프지 말아라. 귀찮게 하면 내가 악마가 될 수 있지 않냐."

육군 6사단 한 간부가 병사들에게 이같은 막말을 수차례 했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따르면 A병사는 B중사가 최근 부대 내에서 일어난 극단선택 사건을 두고 병사를 집합 시킨 뒤, "자X(극단적 선택) 하지 말아라. 누가 알아주냐, 너희만 손해다" 등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B중사가 "내가 너희 부모도 아니고 왜 이렇게 애처럼 구냐", "너희가 페미니스트냐", "자기는 중사로 전역해도 된다", "개새x가 개장수 보듯이 오줌 지리게 해줄까", "너희 몇명 죽이는건 일도 아니다 처신 잘해라" 등 폭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평소 B중사는 본인이 일을 잘해 신임이 두터워 중대장·선임 부사관들 앞에서 욕설을 하더라도 아무 질책을 듣지 않는다는 등 병사들에게 으름장을 놓았다고 한다.

A병사는 "이렇게 제보를 한들 바뀔리가 있겠느냐"면서도 "너무 무섭고 하루하루가 힘들다"고 호소했다.

이에 해당 부대 관계자는 "현재까지 B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며 "해당 간부를 즉각 분리한 후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의거 엄정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